[단독] 최윤희씨 유서 전문, "남편은 저 때문에 동반여행을 떠납니다"

    입력 : 2010.10.08 10:10 | 수정 : 2010.10.08 16:40

    ‘행복전도사’로 잘 알려진 작가 겸 방송인 최윤희(63)씨가 7일 오후 8시30분쯤 고양시 백석동의 한 모텔에서 남편 김모(72)씨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최씨가 질병을 비관해 남편과 동반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씨가 숨진 모텔에서는 최씨의 자필 유서도 나왔다. 10월 7일자로 작성된 유서에는 “2년전부터 몸에 이상을 느꼈다. 폐·심장 질환으로 힘들다. 주위 사람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유서는 A4용지 크기의 흰색 메모지에 파란색 사인펜으로 직접 쓴 것으로, 흰색 편지 봉투에 담겨 있었다. 봉투 앞면에는 ‘떠나는 글’이라고 적혀 있었다.

    숨진 최씨 부부는 슬하에 1남 1녀가 있으며, 아들은 현재 결혼해 분가중이고 딸은 미국 유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최씨의 유서 전문.

    떠나는 글…
    저희는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작은 일에도 감사하고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살았습니다.
    그런데 2년전부터 여기저기 몸에서 경계경보가 울렸습니다.
    능력에 비해서 너무 많은 일을 하다보니 밧데리가 방전된거래요.
    2년 동안 입원 퇴원을 반복하면서 많이 지쳤습니다.
    그래도 감사하고 희망을 붙잡으려 노력했습니다.
    그런데 추석 전주 폐에 물이 찼다는 의사의 선고.
    숨쉬기가 힘들어 응급실에 실렸고 또 한 번의 절망적인 선고.
    그리고 또다시 이번엔 심장에 이상이 생겼어요.
    더이상 입원에서 링거 주렁주렁 매달고 살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혼자 떠나려고 해남 땅끝마을가서 수면제를 먹었는데
    남편이 119신고, 추적해서 찾아왔습니다.
    저는 통증이 너무 심해서 견딜수가 없고 남편은 그런
    저를 혼자 보낼수는 없고… 그래서 동반 떠남을 하게 되었습니다.
    호텔에는 정말 죄송합니다. 용서 또 용서를 구합니다.
    너무 착한 남편, 미안하고 또 미안할 뿐입니다.
    그동안 저를 신뢰해 주고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죄송 또 죄송합니다. 그러나 700가지 통증에 시달려본
    분이라면 저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해주시리라 생각합니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2010. 10. 7

    봉투 뒷면에 쓴 글

    완전 건장한 남편은 저 때문에 동반여행을 떠납니다.
    평생을 진실했고, 준수했고 성실했던 최고의 남편.
    정말 미안하고 고마워요!!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