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선임

    입력 : 2010.09.29 07:29 | 수정 : 2010.09.29 14:05

    북한 김정은의 스위스 유학 시절 모습/조선일보DB
    북한 김정일(68) 국방위원장의 후계자 김정은(27)이 사실상 아버지에 이은 ‘군 2인자’로 급부상했다.

    29일 새벽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전날 열린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당 중앙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고 보도했다. 북한 인민군을 관장하고 군사정책을 총괄하는 당 중앙군사위의 위원장에는 김정일 위원장이 재선임됐다.

    애초 북한 노동당의 기존 직제에는 당 중앙군사위의 부위원장직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이번에 김정은을 위해 신설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을 낳고 있다. 이는 결국 김정은이 군사 분야의 명실상부한 ‘2인자’로서 군 장악의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군의 실세로 급부상한 리영호 군 총참모장도 김정은과 함께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 임명됐는데, 그는 군 경험이 거의 없는 김정은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역할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당대표자회 하루만에 끝나, 리영호 급부상

    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대표자회가 28일 김정일 동지께서 참석한 가운데 평양에서 성대히 진행됐다”면서 “김정일 동지를 조선노동당 총비서로 추대하는 추대사를 김영남이 했다”고 전했으나 김정은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통신은 또 “당 대표자회에서 조선노동당 중앙지도기관을 선거하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의 2010년 9월 전원회의 결정 내용이 통보됐으며, 김영남이 폐회사를 했다”고 밝혀 이번 당 대표자회가 하루만에 끝났음을 분명히 했다.

    관심을 모았던 당 정치국 상무위원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 총리, 조명록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 리영호 군 총참모장 5명이 선임됐다.

    김정은과 함께 ‘군 대장’ 칭호를 받은 김정일 위원장의 여동생 김경희(당 경공업부장)는 당 정치국 위원에 임명됐고, 김경희의 남편인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당 행정부장 겸임)은 당 정치국 후보위원과 중앙군사위 위원이 됐다.

    정치국 위원으로는 김정일 위원장 등 17명이, 정치국 후보위원으로는 장성택 외에 최룡해 등 15명이 선임됐다. 특히 리영호는 정치국 상무위원과 함께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정치국 위원 등의 요직을 여러 개 차지해 군부의 새로운 ‘실세’로 급부상했다.

    이번 당 대표자회는 1980년 6차 당대회 이후 30년만에 ‘당 규약 개정에 대한 결정서’도 채택, “김정일 동지를 중심으로 하는 조직사상적 전일체로서, 당의 특성에 맞게 조선노동당 최고지도기관의 구성과 그 지위와 역할에 대해 새롭게 규제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이 통신은 “새시대의 요구에 맞게 당원의 의무와 각급 당조직들의 사업내용을 전반적으로 수정.보충했다”며 “‘당과 인민정권’, ‘당마크, 당기’ 장을 새로 내오고 인민정권과 청년동맹에 대한 당의 영도를 강화하며 인민군대 내 당조직의 역할을 높일데 대한 내용을 보충했다”고 설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