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출신 재수생들 수능 보려 '위장전입'

    입력 : 2010.08.30 02:59

    다음 달 9일까지 대학 수능시험 원서접수가 진행되는 가운데, 서울 강남·노량진 등의 학원가에서 공부하는 지방 출신 재수생 상당수가 '위장전입'을 시도하고 있다. 재수하는 동안 서울에서 하숙하며 공부했더라도, 주민등록상 주소를 서울로 옮겨야 서울에서 수능시험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경북 출신 재수생 김모(20)씨는 "시험 직전에 공부한 책들을 다 짊어지고 집에 내려가려면 한나절을 날리게 돼 남들보다 불리해진다"며 "공부해온 장소에서 시험을 보기 위해 열흘 전 친척 집에 전입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재수생 김모(21)씨는 "서울에 친인척이 전혀 없어서 시험 이틀 전 집에 내려갈 생각"이라며 "같은 반 지방출신 15명 중 나 빼곤 모두 주소를 옮긴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일종의 '위장전입'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예 "자유롭게 응시 지역을 고르게 해달라"는 민원도 교육 당국에 끊이지 않고 있다. 하지만 교육 당국은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수험생이 고사장을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하면 사람이 몰리는 서울 지역의 고사장 확보와 감독관 확보가 힘들어진다는 것이다.
    키워드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