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성노예 결의' 日에 적극적 이행 촉구

    입력 : 2010.07.28 03:04

    美하원 외교위 간사

    미 하원 외교위원회의 일레나 로스-레티넨(Ros-Lehtinen·공화당) 간사가 2007년 하원을 통과한 '일본군 성노예(위안부) 결의'의 적극적인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로스-레티넨 간사는 3년 전 이 결의를 추진했던 한인유권자센터(KAVC)가 26일 미 하원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 참석, 일본 정부의 반성을 촉구했다.

    그는 "결의에서 명백히 표명된 의원들의 의도는 일본 정부가 희생자들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하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3년이 되도록 아직 이런 일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또 "이 결의안 통과 이후 일본에서는 4명의 총리가 재임했지만 어느 누구도 아직 공식적인 인정을 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은 일본이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할 시기"라고 일본정부를 압박했다.

    로스-레티넨 의원은 일본 정부가 계속해서 결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하원 외교위원회 차원에서 이와 관련된 후속 조치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키워드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