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강용석, 거짓말"

    입력 : 2010.07.22 02:59

    "性희롱 발언 실제 있었다" 확인
    민주 "性風… 의원직 사퇴하라"
    한나라 "제명조치 빨리 확정을"

    한나라당 강용석<사진> 의원의 성희롱 발언 파문과 관련, 문제의 성희롱 발언이 오갔다는 저녁 식사자리에 있었던 연세대 토론 동아리(YDT) 학생 20여명은 21일 성명을 내고 "언론에 보도된 강 의원 발언들은 실제 있었고 강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아나운서 지망 여학생에게 "다 줄 수 있어야 하는데 그래도 아나운서를 할 수 있겠느냐", "대통령이 너만 쳐다보더라. 사모님(김윤옥 여사)이 없었으면 (전화)번호를 따갔을 것"이라는 등의 강 의원 말을 들은 당사자들이 그런 말들이 실제 있었다고 확인한 것이다.

    게다가 이들은 강 의원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해당 학생과 내가 직접 통화해 확인했는데, 내가 그런 문제의 발언을 하는 걸 들은 적이 없다고 했다"고 주장한 것도 "(강 의원이)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했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본지는 이 성명에 대한 강 의원의 반론을 듣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

    이 같은 대학생들의 사실 확인으로 강 의원에 대한 국회의원직 사퇴요구가 거세지는 등 여론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아나운서協“명예훼손”고소… 한국아나운서협회장인 성세정 KBS 아나운서(가운데)가 21일 동료 아나운서들과 함께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을 서울 남부지검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기병 기자 gibong@chosun.com
    이날 오전 한국아나운서협회는 강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남부지검에 고소했다. 성세정 연합회장(KBS 아나운서)은 "강 의원의 공개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다"고 했다. 연합회는 정신적 피해를 배상하라는 손해배상청구소송도 함께 제기했다.

    민주당 노영민 원내대변인은 "결국 강 의원이 거짓말한 것으로 드러난 것 아니냐"며 "강 의원은 구차하게 변명하지 말고 의원직 사퇴로 속죄하라"고 말했다. 이번 파문을 '성풍(性風)'이라고 규정한 민주당은 7·28 재보선에서도 최대한 활용하려는 모습이다.

    한나라당은 이날 대학생들의 성명에 따로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나 여당 내에서도 "빨리 의원총회를 열고 전날 당 윤리위에서 내린 제명 조치를 확정해야 한다", "우리도 강 의원한테 의원직 사퇴를 요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등의 말이 나오고 있다. 오전까지만 해도 "제명조치를 너무 성급히 한 것 아니냐"라는 동정론이 일부 있었으나, 대학생들의 성명 내용이 알려지면서 분위기가 변했다고 한다.

    한편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이날 "민주당 소속 군수가 계약직 여성공무원에게 누드 사진을 찍지 않겠느냐며 성희롱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 민주당이 이에 대해선 주의 조치를 취하는 데 그쳤으면서 강 의원의 행태만 비난한다면 '똥 묻은 개가 똥 묻은 개보고 뭐라고 하는 꼴'"이라며 민주당에도 화살을 돌렸다.
    키워드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