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점기 약탈 문화재 日, 한국에 반환 추진

    입력 : 2010.07.21 02:59

    강제병합 100년 맞춰 日 총리 담화문에 포함
    조선왕실의궤 우선 검토

    (자료)조선왕조의궤 중 하나 /조선일보DB
    일본 정부가 강제병합 100년(8월 29일)에 맞춰 총리 명의의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일본이 강탈한 우리 문화재 반환 방침도 같이 밝힐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반환방식으로는 올해 대표적 문화재 한두 점을 상징적으로 돌려주고 이후 다른 문화재들도 유출과정의 불법성 여부를 확인한 후 순차적으로 추가 반환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외교 소식통은 이날 "일본 정부는 총리 담화문을 통해 포괄적인 사과의 의미를 담으면서 일제 강점기에 불법적으로 유출된 문화재 반환 등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는 조치를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문화재 반환과 징용자 보상 등 '행동'을 함께 보여줘야 한국으로부터 사과의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다고 본다는 것이다. 이 소식통은 "일본 왕실담당 행정기관인 궁내청에 보관 중인 81종의 조선왕실 의궤가 우선 반환 대상으로 고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 2월 한·일 외교장관 회담 때 유명환 외교부 장관이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일본 외상에게 조선왕실 의궤의 반환을 요구했고, 22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이 문제를 거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선 지난 6월 문화재 반환에 적극적인 일본 중의원들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토론회를 열어 조선왕실 의궤 등 약탈 문화재 반환 원칙과 환수 대상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관방장관도 지난 7일 문화재 반환과 관련, "역사적 사실을 직시하면서 하나씩 해결할 수 있는 것을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