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康의원 '여자는 車값이고 남자는 집값' 발언" "아나운서 발언 등 사실… 불쾌했지만 참았다"

    입력 : 2010.07.21 02:59

    여자는 갈수록 값이 떨어지고 남자는 올라간다
    당시 현장에 있던 대학생들 말 들어보니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이 성희롱 발언을 한 것은 지난 16일 서울 마포구 상수동 홍대 입구 고깃집에서였다. 강 의원이 올해로 2회째 맞는 국회의장배 대학생 토론대회에서 2·3등을 차지한 연세대학교 토론 동아리 'YDT(Yonsei Debate Team)' 회원 20여명을 초청해 저녁을 사는 자리였다.

    YDT 회원들은 이미 강 의원과 안면이 있었다. 지도교수인 김주환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와 친분이 있는 강 의원이 1회 대회 때부터 토론 참가자와 수상자들과 만나 식사도 하고 술도 마셨다고 한다. 강 의원은 일부 남녀 학생들을 유흥주점에 데려가 "이렇게 예쁜 학생들과 언제 술을 먹겠느냐"고 말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6일 자리에서 강 의원은 한 치대생이 S대 음대 여학생이 여자친구라며 연애 상담을 하자, "여자는 차(車)값이고 남자는 집값"이라고 말하면서 성희롱성 발언을 시작했다고 학생들이 전했다. 강 의원은 "여자는 갈수록 (자동차처럼) 값이 떨어지고 남자는 갈수록 (집값처럼) 값이 올라가니 쩔쩔매지 말고 튕겨라"라는 맥락으로 말했다고 한다.

    본지가 접촉한 학생들은 "강 의원이 여자 외모에 관한 이야기를 자주 했다"며 "그럴 줄 알았다"고 말했다. 한 남학생은 "자기 보좌관이 한양대 얼짱 '김태희'라고 자랑삼아 소개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초에도 강 의원이 학생 몇 명을 데리고 양주를 마시는 자리가 있었다. 당시 참석했던 한 여학생은 모임이 끝난 뒤 친구들에게 "국회의원이 음담패설을 해서 기분이 나빴다"고 말했다고 한다.

    지난해 청와대 행사에 YDT 회원이 참석한 것도 강 의원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한다. 강 의원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1월쯤 대통령과 한나라당 청년위원회 만찬에 아나운서를 지망하는 여학생과 다른 학생 등 4명과 함께 초청받은 일이 있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강 의원실에서 처음부터 여학생 2명을 별도로 지정해 청와대에 동행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자리에 참석한 학생들은 강 의원이 아나운서를 지망하는 여학생에게 "아나운서 되려면 다 줘야 한다", "대통령도 네 전화번호를 따고 싶었을 것"이라는 내용의 말을 한 것도 모두 사실이라고 증언했다. 고깃집에 이어 2차를 가려 했지만 화가 난 여학생들이 가지 않아 흐지부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학생은 "강 의원이 자기가 한 말을 부인하는 회견을 하는 것을 보고 대부분의 여학생들은 어이가 없어 했다"고 전했다.

    지난 16일 자리에서 학생들은 강 의원의 말에 불쾌하기는 했지만 참았다고 했다. 학생들은 "(강 의원과 학생들 간) 관계가 대등하지도 않고 고기를 사준다고 얻어먹으러 갔는데 그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말할 수 있었겠느냐"고 했다. 이후 학생들에게 그때 있었던 일을 전해 들은 김 교수는 "신경 쓰지 마라"고 타일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 의원과 동석한 학생들 상당수는 사건이 알려진 20일 휴대전화를 받지 않거나 전화가 연결돼도 얘기하기를 꺼렸다. YDT 지도교수인 김 교수와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사람들은 태어날 때부터 미인을 좇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