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문화
건강정보

폐암 치료제 '크리조티닙' 임상시험 환자 87% 병세 호전

  •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0.07.13 03:16 | 수정 : 2010.07.13 05:16

    획기적 '폐암(非소세포암) 킬러'?…
    한국이 임상시험 주도
    전체 폐암의 5~10% 차지, 유전자 변이 암에 효과
    외국 환자들도 지원 몰려… 국내병원들 위상 높아져

    
	폐암 치료제 '크리조티닙' 임상시험 환자 87% 병세 호전
    대전에서 은행원을 하는 장선익(45)씨는 지금 인생을 덤으로 사는 기분이다. 3개월 전 폐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그가 매일 아침·저녁 약을 두 번 복용하는 것만으로 일상생활을 활기차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해 7월 기침 증세가 있어 감기로 생각하고 병원을 찾았다가 폐암 진단을 받았다. 담배를 한 번도 피우지 않았고 나이도 젊은데 폐암이라니…. 암은 이미 척추로도 전이돼 있었다. 말기 상태였다.

    이후 고난의 항암치료를 견디었지만 잠시 크기가 줄던 폐암은 몇 개월 후 다시 커지기 시작했다. 극도의 두통과 구토, 어지럼증도 몰려왔다. 암이 뇌로도 퍼진 것이다. 병원에서는 이제 쓸 항암제가 없다고 했다. 부인과 고1·중1 두 딸을 둔 가장(家長)은 하늘을 하염없이 원망했다.

    4월 14일, 그는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서울대병원 외래 진료실에 들어섰다. 다국적제약회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폐암치료제 '크리조티닙(Crizotinib)' 임상시험을 받기 위해서다. 여기서 희망이 싹텄다. 복용 두 달 만에 오른쪽 폐에 10㎝ 크기로 자리 잡았던 암 덩어리가 1.5㎝로 확 줄어든 것이다. 뇌와 뼈 전이암도 줄면서 두통과 요통도 사라졌다. 장씨는 "아직은 불안하지만 나에게 이런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외국서도 지원 환자 몰려

    새로운 폐암치료제 '크리조티닙'의 드라마틱한 효과가 전 세계 의료계에 화제를 낳고 있다. 특히 이 신약(新藥)의 임상시험을 서울대병원 종양내과 방영주(56) 교수가 주도적으로 이끌면서 국내 의학계는 흥분하고 있다. 수년 전 만성백혈병 환자들에게 '기적의 약'으로 등장했던 '글리벡' 같은 약이, 한국 병원의 임상시험으로 탄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항암치료제 ‘크리조티닙’의 임상 시험을 진행 중인 서울대병원 방영주 교수는 “전 세계 폐암 환자들로부터 임상시험 대상이 되고 싶다는 연락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한 기자 magnum91@chosun.com
    항암치료제 ‘크리조티닙’의 임상 시험을 진행 중인 서울대병원 방영주 교수는 “전 세계 폐암 환자들로부터 임상시험 대상이 되고 싶다는 연락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한 기자 magnum91@chosun.com

    소문은 벌써 외국으로 퍼졌다. 이미 16명의 일본인과 1명의 중국인 폐암 환자가 이 약을 먹기 위해 비행기로 날아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임상시험 단계에서도 환자들이 국경을 넘는 이례적인 일이 나타난 것이다.

    방 교수는 각국의 의사나 환자들로부터 임상시험에 참여할 방법을 묻는 전화와 이메일이 끊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크리조티닙은 폐암의 종류 중 비(非)소세포암 치료제이다. 그중 유전자 검사에서 폐암을 일으키는 '알크(ALK)' 유전자 변이가 있는 환자만 적용 대상이다. 특정 발암(發癌) 유전자를 차단하는 이른바 '타깃(target)' 항암제이다. 대상 환자는 전체 폐암의 5~10%로, 주로 비(非)흡연자이거나 여성들이다.

    방 교수는 2008년 말 이 약의 임상시험을 1상(床)부터 맡아달라는 제안을 화이자로부터 받았다. 1상은 약물의 독성 여부를 타진하는 초기 단계로, 장차 신약 개발 성패가 달린 매우 중요한 시험이다. 이 때문에 신약 개발비로 수백~수천억원을 들인 제약회사들은 소수의 나라에서 임상시험 인프라가 잘 갖춰진 병원만을 엄선해 이를 맡긴다.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국내에서 이뤄진 400건의 임상시험 중 144건(36%)을 맡은 최다(最多) 수행기관이다. 이를 주도적으로 이끄는 방 교수는 그동안 위암 치료법 개발 등에 성과를 내면서 국제적으로도 저명한 항암제 임상시험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이로써 화이자가 폐암 치료 '블록버스터'(blockbuster·전 세계를 대상으로 막대한 수입을 올리는 것)가 될 것으로 기대하는 크리조티닙 임상시험은 미국과 호주, 한국 등 3개국에만 맡겨졌다.

    임상 1상부터 약효가 두드러지면서 그 혜택은 한국인 환자 29명에게 먼저 돌아갔다. 충남 천안에 사는 K모(55·여)씨는 1년4개월째 한 달 한 번 서울에 올라와 이 약을 타 먹고 있다. 2009년 3월 당시 항암제와 방사선 치료를 받고도 폐암이 재발해 치료를 포기한 상태였다. 하지만 이제 K씨는 예전에 하던 외판업을 다시 시작할 정도로 건강을 되찾았다. 남편 이상주(58)씨는 "머리도 안 빠지고 구토도 없다"며 "방영주 교수를 업어 주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방 교수는 지난 6월 5일 전 세계 암 전문의 3만여명이 모인 미국 임상종양학회 총회 석상에서 3개국 임상시험기관을 대표해 1상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기존의 치료법에 효과가 없던 폐암 환자 87%에서 크리조티닙으로 병세가 호전됐다는 내용이었다. 그의 발표는 올해 가장 주목해야 할 연구로 뽑혔다. 미국과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청은 크리조티닙의 치료 효과가 뛰어나자 임상 1상이 마무리되지 않았음에도 가능한 한 많은 환자가 치료 기회를 얻도록 지난 3월 임상 2상과 3상을 열었다. 적용 대상 환자가 늘어난 것이다. 이로써 국내에서는 서울대병원 외에 삼성서울병원과 국립암센터 등도 투약을 시작했다. 현재 국내에서 약 50명의 폐암 환자가 이 이약을 먹고 있다.

    ◆'임상시험 강국'

    신약에 대한 소문은 임상시험 환자들이 인터넷 블로그나 페이스북 등에 글을 올리면서 전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다. 개인의 인터넷 네트워크, 즉 소셜 미디어(social media)가 초기 단계의 임상시험 정보를 퍼뜨리는 새로운 현상이다. 방 교수는 "일본·중국·캐나다·호주 환자들이 블로그 등을 보고 문의해 오는 경우가 많다"며 "국내에서 여러 국적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하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임상시험은 앞으로 1년여 더 진행될 예정이다. 의료계에서는 의약품 승인 허가 요건에 맞는 임상시험 환자를 채우는 속도에 따라서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이 약을 시판하는 나라가 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고려대 의대 종양내과 김열홍 교수는 "약물의 장기적인 부작용이나 효과를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크리조티닙이 국내에서 임상시험을 처음부터 끝까지 주도적으로 시행한 최초의 글로벌 신약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건을 계기로 국내 병원들의 임상시험 위상도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다국적 제약회사의 임상시험 유치는 최초 개발 약물을 자국 내 환자에게 처음 적용할 수 있다는 점과 모든 연구비와 치료비를 제약회사 부담한다는 면에서 외자 유치 효과도 낸다. 이 때문에 각국의 유수한 대학병원들은 신약 임상시험을 유치하려고 치열한 경쟁을 벌인다. 국내 의료기관의 다국적 제약회사 임상시험 유치는 2005년 95건에서 2009년에는 202건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방 교수는 "유전자의학의 발달로 타깃 항암제가 쏟아져 나오고 그 정보는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로 퍼져 나가는 상황"이라며 "이제 임상시험이 의료의 국제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 '크리조티닙' 임상시험을 받으려면

    ―비(非)소세포 유형의 폐암이면서
    ―기존의 항암 치료가 효과를 보지 못했고
    ―검사에서 '알크(ALK)' 유전자 변이가 확인된 경우
    ―서울대병원·삼성서울병원·국립암센터 등의 임상시험 기관에서 받을 수 있음


    폐암에 획기적인 치료효과를 보이고 있는 항암치료제 '크리조티닙'의 임상시험에 성공을 거두며 세계의약계에 폐암치료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서울대병원 종양내과 방영주교수가 항암치료제의 임상시험과정과 향후 전망을 밝혔다./이진한 기자 magnum91@chosun.com "가슴이 쑤시고 아파요" 혹시 심장병이나 폐암?
    폐암 치료제 '크리조티닙' 임상시험 환자 87% 병세 호전
    X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