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철 비서관과 '선진국민연대' 파문] "청와대 비서관이 마치 경제수석처럼 행동… 월권 행위"

    입력 : 2010.07.08 03:00 | 수정 : 2010.07.12 16:23

    ● 선진국민연대 어떤 조직?… 李대통령 大選 돕던 단체 선거 後 대부분 요직 진출
    인사 개입 잡음 계속 나와 'MB정권의 노사모'란 말도… '영포라인' 首長 박영준 주도
    ● 의혹 그리고 해명… 유선기 이사장은 KB회장 선임 개입 의혹
    유이사장은 강하게 부인 "국정 농단한다는 말은 오해와 과장… 도 넘어"

    7일 정인철(49) 청와대 기획관리비서관이 정기적으로 은행장, 공기업 사장들을 불러모아 '월권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선진국민연대 출신 인사들과 관련된 의혹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금융계에서는 "정 비서관이 마치 '경제수석' 인양 행동했다. 청와대 비서관이 자신의 권한을 넘어선 일을 한 것" 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선진국민연대는 '영포라인'의 수장(首長)격으로 알려져 있는 박영준 국무차장이 주도해 만든 것으로 정 비서관은 이 단체의 대변인이었다. 정 비서관은 경남 진주 출신으로 성균관대 기계설계학과를 나와 경영 컨설턴트로 활동하다 경제지 전문기자를 거쳐 선진국민연대에 합류했다. 대선 후에는 대통령직인수위 기획조정분과 전문위원을 지냈고 2008년 총선에서 경기 하남에서 출사표를 냈으나 한나라당 공천을 받지 못했다. 이후 정두언 한나라당 의원이 제기한 '권력 사유화' 논란으로 박영준 당시 기획조정비서관이 물러나자 그 자리를 이어받았다. 같은 선진국민연대 출신인 정 비서관이 박 차장의 후임으로 임명되자 여권 내부에서는 박 차장이 정 비서관을 '대리인'으로 내세워 청와대 일에 관여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정 비서관은 대통령 실장 직속으로 청와대 내부 수석실 간 업무 조정, 조직 관리 등이 주임무지만 한때 여의도 정치에 관여한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었다.

    청와대 내에는 정 비서관 외에 인사비서관실에서 공기업 인사를 담당하는 이동헌 행정관, 시민사회비서관실 김석원 행정관 등이 선진국민연대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방송통신비서관실에 있던 선진국민연대 출신 C모 행정관은 작년 3월 방통위 공무원과 함께 케이블 업체 관계자로부터 성접대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 사표를 냈다.

    정 비서관의 '월권행위' 의혹에 등장하는 선진국민정책연구원 유선기 이사장은 최근 다른 의혹도 받고 있다. 유 이사장 본인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작년 말 KB금융지주 회장 선임 과정에 개입했다는 소문이 금융계에 퍼져 있다.

    이인규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으로부터 공무원 감찰 정보를 비선(秘線) 보고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영호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에 대해서는 "선진국민연대 출신은 아니지만 박 차장과 매우 가까운 사이여서 이 단체의 활동을 외부에서 도왔다"(여권 관계자)는 말이 나온다.

    박영준 차장에 대해서는 포스코 회장 인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박 차장이 2008년 12월을 전후해 포스코 고위 인사들을 만나 "정준양 사장(현 회장)으로 결정됐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박 차장은 당시 만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인사 개입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정 회장은 이번에 문제가 된 정인철 비서관 모임의 정례 참석자 중 하나다.

    여권 주변에서는 박 차장이 청와대에서 물러나 야인(野人) 생활을 하다 국무차장으로 복귀한 후에는 비교적 처신을 조심스럽게 해왔다는 얘기들이 많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이번에 문제가 된 공직윤리지원관실도 처음에는 박 차장이 맡으려 하다가 구설수에 오를 것을 우려, 조원동 사무차장 쪽으로 넘긴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선진국민연대는 과거 이명박 대통령 대선 캠프의 외곽 조직이었다. 박영준 차장과 김대식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이 주축이 돼 2007년 10월 전국 20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을 네트워크로 묶었다. 대선 당시 등록회원 수만 463만명에 이른다는 말이 있었다. 이 단체 출신들은 이 대통령의 대선 승리 후 정·관계 요직으로 진출, 이 정권의 '노사모'란 말까지 나왔다. 이영희 전 노동부 장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김성이 전 보건복지부 장관, 이봉화 전 보건복지부 차관, 장제원·조진래·권성동 의원, 권영건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엄홍우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 신방웅 한국시설안전공단 이사장 등도 이 조직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선진국민연대는 2008년 10월 공식 해체를 선언했고 대신 소수의 전문 정책 그룹으로 구성된 사단법인 '선진국민정책연구원'과 대중조직인 '동행대한민국(가칭)'으로 조직을 대폭 줄였다. 그러나 이들과 관련된 잡음들은 계속 흘러나왔다. 작년 2월 이 대통령이 선진국민연대 간부 250여명을 청와대로 불러 가진 만찬에서 사회자가 "공기업 감사는 너무 많아 일일이 소개 못하겠다"고 했다는 얘기가 전해지면서 여의도 주변에서는 "정말 해도 너무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선진국민연대 출신들은 대부분 비리 등과는 연관이 없는데 최근 제기되는 각종 의혹들이 도를 넘은 것 아니냐는 반론을 제기한다.

    선진국민연대 출신의 한 여권 관계자는 "선진국민연대 출신들이 국정을 농단한다는 것은 오해이자 과장"이라며 "선진국민연대는 여러 단체의 네트워크여서 이름만 걸어놓은 사람도 많은데 이 단체 출신이라고 무조건 문제 삼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8일자 A3면 "청와대 비서관이 마치 경제수석처럼 행동…월권 행위" 기사와 관련, 이봉화 전 보건복지부 차관은 선진국민연대와 자신은 무관하다고 알려왔습니다.

    [이슈 人 사다리]   권력 문란
    ※ 이슈 人 사다리란 화제 되고있는 각각 이슈의 연결고리를 찾아 이어보는 서비스입니다.

    박영준 총리실 국무차장 인맥들
    정인철 청와대 비서관(선진국민연대 대변인 출신) : 매달 모 특급호텔서 은행장·공기업CEO 만나…
    이영호 청와대 비서관 : "청와대, 이영호 면직할 듯" 비선 보고 인정?
    이인규 총리실 공윤지관(민간 사찰) : "무식이 죄"

    박영준 "이영호·이인규에 어떤 보고도 받은 바 없다"
    박지원 "청와대·여권서 박영준 횡포 막아달라는 제보"

    박두식 칼럼 : 실세 인맥, 그때 잘랐더라면
    2009년 10월 무슨 일이 : "이 XX 누구야? 나와" 청와대 L비서관 활극 사건
    "이러니 영이 서나" 청와대, 난동 비서관에 솜방망이 징계

    오늘의 파문을 경계한 2009년 6월 30일자 사설 : 'S라인' '선진국민연대'와 같은 측근 그룹들은…
    2008년 정두언 폭로 : "A수석은 2인자, B비서관은 모략의 명수"
    독자 발언대 : 이인규 공윤지관과 MB정부의 오점

    키워드 : 영포회 선진국민연대 김종익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유선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