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삼' 이준혁, '나는 전설이다' 캐스팅…김정은과 호흡

      입력 : 2010.07.05 10:43

      [OSEN=봉준영 기자] 배우 이준혁이 SBS 새월화드라마 ‘나는 전설이다’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KBS 주말드라마 ‘수상한 삼형제’에서 막내아들로 열연을 펼친 이준혁이 SBS 월화드라마 ‘커피하우스’의 후속으로 방송될 ‘나는 전설이다’에서 남자 주인공인 장태현 역에 캐스팅됐다.

      ‘나는 전설이다’에서 이준혁이 맡은 장태현 역은 유명한 세션맨으로 무뚝뚝하고, 고집세고 음악적 자존심이 대단한 인물이지만 이혼한 후 혼자 키우는 7세 아들 누리에겐 누구보다 따뜻하고 자상한 아빠이다.

      유명한 세션맨이었으나 까칠한 사회부적응 기질로 누구도 함께하길 원치 않고, 자존심 때문에 스스로 세션맨 자리를 찾지 못해 작곡에 도전한 장태현은 본의 아니게 전설희(김정은)가 보컬로 있는 ‘컴백 마돈나밴드’와 얽히게 되면서 전설희와 본격적인 인연을 시작하게 되는 인물이다.

      유명한 세션맨을 연기해야 하는 만큼 매일매일 보컬과 기타 트레이닝을 받으며 연습에 매진하고 있는 이준혁은 “평소 음악을 좋아하지만, 직접 도전해보진 못했었는데 ‘나는 전설이다’에 캐스팅되면서 보컬과 기타를 배우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태현이라는 친구가 유명하고 실력있는 세션맨인 만큼 어설프게 느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하루도 쉬지 않고 매일 보컬과 기타 연습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준혁은 지금까지의 작품에서 보여줬던 모습과는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로 ‘나는 전설이다’를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준혁은 ‘수상한 삼형제’를 비롯 SBS ‘조강지처클럽’, KBS ‘그들이 사는 세상’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bongjy@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