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藥이 되는 먹을거리] 늘어진 몸 일으켜 세우는 '해독의 제왕'

  • 글·사진=최철한 대치본디올한의원 원장

    입력 : 2010.06.30 03:08

    식당마다 '콩국수 개시'라는 안내문이 붙기 시작했다.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콩국수는 특히 여름에 인기다. 날이 더워지면 심장이 열을 받을 수도 있고, 몸이 무거워지기 쉽다. 콩은 이런 증상을 모두 호전시키기 때문에 대표적인 여름 먹을거리가 된 것이다.

    조선 시대의 대표적 실학자인 이익 선생은 '성호사설'에서 "백성을 살리는 데 콩의 힘이 가장 크다"고 했다. 콩은 원산지는 만주와 한반도로, 척박한 땅에서도 아주 잘 자란다. 산악 지대가 많은 한반도의 특성상, 선조는 벼농사만으로는 부족해서 콩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콩은 매우 다양한 효능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해독이다. '동의보감'에서 해독의 명방으로 추천하는 '감두탕(甘豆湯)'은 콩과 식물인 감초와 콩을 쓴다. 콩과 녹두, 팥은 술독 치료에도 주로 쓰인다. 한약을 먹을 때 숙주나물을 먹지 못하게 하는 것도 콩과 관련이 있다. 콩과 사촌 관계인 녹두를 키워서 만든 숙주나물이 한약의 약성을 해독해 버리기 때문이다.

    여름철에는 음식이 쉽게 상하기 때문에 콩의 해독력이 더욱 필요하다. 콩은 콩팥의 배뇨 기능을 도와서 여름에 몸이 나른해지고 무거운 것을 가볍게 해 준다. 콩의 일종인 팥은 '동의보감'에서 '소변을 너무 빼내서 몸을 마르게 하니 많이 먹지 말라'고 했을 정도다.

    콩에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서리태, 쥐눈이콩, 강낭콩, 동부콩, 까치콩, 팥, 녹두, 완두 등이 나온다. 동의보감에서 가장 추천하는 여름 먹을거리는 콩 중에서도 까치콩(백편두)이다. 까치콩은 흰색과 검은색이 있는데 주로 흰콩을 쓴다. 그래서 여름 별미인 콩국수도 전통적으로 흰콩을 써 왔던 것이다. 최근에는 콩팥에 좋은 기능이 알려진 검은콩도 많이 먹는다.

    서양에서 동양으로 들어오던 일방적 음식 문화의 흐름이 방향을 바꾼 것은 콩의 힘이 크다. 육식 위주의 고단백, 고지방 식생활로 성인병이 우려되는 서양인이 건강을 위하여 콩으로 된 두부를 찾게 된 것이다. 특히 검은콩은 생식기와 뼈를 보충해 줘 갱년기와 골다공증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또한 심혈관계 질환과 여러 성인병, 비만에도 좋다. 인간의 수명이 길어지고 먹는 것이 풍부해질수록 콩이 더욱 중요한 식품으로 떠오를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