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민영원, 두바이 왕자에게서 프러포즈 받아 '화제'

입력 : 2010.06.29 17:31 | 수정 : 2010.06.30 09:15


	민영원 미니홈피
민영원 미니홈피
[OSEN=조경이 기자] 탤런트 민영원(26)이 두바이 왕자로부터 프러포즈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연예계 한 관계자는 “최근에 민영원이 두바이 왕자로부터 프러포즈를 받았다”며 “전용기를 타고 한국을 자주 오가는데 민영원의 아름다운 외모와 착하고 소탈한 성격에 반했다.

그녀에게 결혼을 전제로 진지하게 교제를 하자며 프러포즈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민영원의 소속사 관계자는 “두 사람이 우연히 알게 돼서 서로 친한 사이로 지내고 있는 것은 맞지만 서로 사귀거나 하는 그런 사이는 아니다”고 전했다. 민영원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 ‘찬란한 유산’ ‘바람불어 좋은 날’ ‘검사 프린세스’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crystal@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