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정부ㆍ지자체

단체장-당선자 현안 추진 두고 신경전

  • 연합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0.06.10 08:09

    “임기 마지막에 중요한 결정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당선자), “선거에서 떨어졌다고 모든 정책을 뒤바꾸진 않는다.”(퇴임 앞둔 단체장)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6.2 지방선거에서 떨어진 단체장과 취임을 앞둔 당선자 사이에 주요 사업 추진 여부를 두고 마찰을 빚고 있다.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박성효 대전시장과 염홍철 대전시장 당선자는 정면으로 부딪쳤다.

    박 시장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지난 8일 임기 중 마지막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였다.

    그는 “과도기간이라고 막연하게 ’좌고우면’이나 ’우왕좌왕’하는 것은 공직자의 옳은 자세가 아니다”며 “책임하에 임기를 마치는 날까지 마무리할 것은 하겠다”고 말했다.

    이달 중으로 예정된 엑스포재창조 사업의 민자공모 사업신청 접수와 평가 등의 행정절차를 밟아 나갈 뜻을 분명하게 밝힌 것.

    염 당선자가 당장 맞받아졌다.

    염 당선자는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시장이 중요한 정책을 결정한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다”며 사업에서 손을 떼 달라고 요구했다.

    염 당선자는 선거운동기간에 엑스포재창조 계획을 민간사업자에게 맡기는 것은 시민 정서와 어긋나고 난개발이 우려된다며 반대해 왔다.

    비슷한 상황이 제주도에서도 벌어졌다.

    김태환 현 지사가 행정체제 개편을 주도하면서 4개 기초자치단체를 폐지한 것에 대해 우근민 당선자가 자치단체 부활 필요성을 거론하고 나서 양측의 신경전이 팽팽하게 전개되고 있는 것.

    우 당선자는 자치단체 및 단체장 직선 부활을 공약으로 내걸었었다.

    우 당선자는 “특별자치도가 되면서 지역 주민은 오히려 소외받고 있다”면서 전문가와 주민의견 수렴 등을 통해 행정체제 개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김 지사 측이 발끈했다.

    김 지사는 “도민 투표를 거쳐 개편한 것을 이제 와 원상복구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기초자치단체도 마찬가지다. 신·구 단체장 간 줄다리기가 한창이다.

    울산 북구청. 윤종오 당선자는 강석구 현 구청장이 소상인에게 일자리 창출 기회를 준다는 명분으로 자활센터의 위탁 공고를 낸 것에 대해 중단 요청을 했다.

    윤 당선자 측은 “자활센터 운영을 직영으로 할지, 위탁할지에 대해 검토가 필요하다”며 사업을 무리하게 진행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성남시에서도 서로 으르렁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낙선한 이대엽 시장과 이재명 당선자는 인사발령 등을 놓고 충돌했다.

    또 경남 김해시에서도 낙선한 김종간 시장과 김맹곤 당선자가 5급 사무관 승진 예정자 8명의 인사문제를 놓고 미묘한 감정대결을 벌였다.
    •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