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콘텐츠 산업' 절망과 희망] '종편 연내 선정' 일정 맞춰 후속조치 본격화

    입력 : 2010.06.09 03:03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달 "연내 종합편성채널(종편)을 선정한다"고 발표한 후 자문단 구성, 토론회 지원과 같은 후속 조치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방통위는 이달 중 방송·경영·법률·회계 등 수십명의 분야별 전문가로 종편 자문단을 구성, 운영할 예정이다. 또 이달 말 방송학회가 개최하는 종편 정책 관련 토론회에서 학계와 업계의 각종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방통위의 '신규방송사업정책 테스크포스(TF)팀'은 이 같은 토론회와 자문단을 통해 사업자 수, 선정방식, 심사 기준 등 종편 관련 전(全) 분야에 걸쳐 의견 수렴을 한 후 8월 초 '종편 선정 기본 계획안(초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왼쪽 사진)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지난달 전체회의에서 종편 선정 로드맵을 보고받은후,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말까지 신규 종합편성채널의 선정을 마치겠다”고 했다. /정경열 기자
    초안을 놓고 8월 한 달간 온·오프라인 공청회 등을 통해 다시 의견을 수렴한 후 8월 말 방통위 전체회의에서 확정한다. 이후 9월 사업자 모집 공고, 10월 사업계획서 제출과 보정기간을 거쳐 11월에 사업자 심사, 12월 선정, 이런 순서로 진행될 전망이다.

    방송사업정책TF는 김준상 방송정책국장이 반장을 맡고 그 밑에 총괄팀·정책1팀·정책2팀 등 3개 팀과 10여명의 팀원으로 구성돼 있다. 한 관계자는 "지난달 종편 로드맵 발표 후 TF팀원들은 매일 저녁 자정에야 퇴근하는 강행군을 하고 있다"고 했다.

    방통위는 '종편 연내 선정'을 마지노선으로 여기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종편 선정'은 최시중 위원장을 포함하는 5명의 '1기 방통위원'에게 이뤄야 할 성과물이자 해결해야 할 과제이기 때문이다.

    '1기 방통위'는 2008년 3월 출범 때부터 '규제 완화를 통한 방송시장 활성화'를 주요 과제 중 하나로 내걸었다. 종편은 지상파의 독과점이 고착된 국내 방송시장을 경쟁체제로 바꿀 핵심 정책인 것이다. 당초 방통위는 작년 말 선정, 올해 종편 개국을 추진했지만 정치권의 미디어법 통과를 둘러싼 진통과 마찰로 연기됐다.

    내년 3월로 3년간의 임기를 마치는 1기 방통위원들로선 이번이 종편정책을 매듭지을 마지막 기회이다. 서울산업대 최성진 매체공학과 교수는 "종편은 지상파의 방송콘텐츠 시장지배력과 집중화를 완화시키고 시청자에게 미디어 다양성을 가져올 것"이라며 "방송시장에 본격적인 경쟁이 도입되면 방송 광고시장이 커지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