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국회ㆍ정당

민주, `오세훈 시정' 견제 본격화

  • 연합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0.06.08 15:59

    6.2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민주당이 8일 ‘오세훈 시정’에 대한 견제를 본격화하고 나섰다.

    당 소속 서울시 21개구 구청장 당선인들은 이날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표심은 국정기조와 서울시정의 전면 수정”이라며 서울시에 “전시낭비 행정을 복지시정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친환경 무상급식, 보육과 출산 지원, 서민 안전망 확충 및 중소기업 살리기 등 ‘사람 중심의 복지행정’ 기조를 밝히면서 시민 참여를 통한 청렴.투명행정, 전시성 건설.홍보예산 삭감 및 시민생활 예산 확충 등 구정 운영 원칙을 제시했다.

    서울 구청장과 시.구의회의 ‘여소야대’ 구도를 바탕으로 오세훈 시정의 기조 변화를 압박하고 서울시정에도 가능한 범위 내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며 실질적인 주도권을 쥐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현 단체장들의 임기 말 보복.보은 인사, 선심성 예산 집행 등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면서 인수인계 작업에 만전을 기할 것을 촉구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방권력 교체기에 우려할만한 일들이 자꾸 발견되고 있다”며 “현 단체장들은 중요한 정책 결정은 후임 단체장에게 넘겨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그러면서도 너무 밀어붙인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 공을 들였다.

    최규식 서울시당 위원장은 “민의를 겸허하게 받들어 우리의 공약을 실천하겠다는 것이 대원칙이지만 그 방법은 밀어붙이기식이 아니라 서울시 구청장 협의회 등을 통해 서울시가 수용하도록 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소속 구청장만 참여하는 별도의 협의체는 만들지 않고 25개 구청장이 참여하는 기존의 협의기구를 통해 의사를 관철키로 했으며 직무 인수위도 ‘시민참여 구청 준비위’ 등 친근한 명칭을 쓰기로 했다.
    •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