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불패' 빅토리아-애프터스쿨 주연-김소리, 새 멤버 확정

      입력 : 2010.05.31 11:06




      [OSEN=윤가이 기자] KBS 2TV 걸그룹 버라이어티 '청춘불패'의 새 멤버로 f(x)의 빅토리아와 애프터스쿨의 주연, 뮤지컬 신예 김소리가 최종 발탁됐다.

      31일 제작진에 따르면 세 사람은 최근 하차한 1기 멤버 소녀시대 유리와 써니, 포미닛의 현아를 대신할 새 얼굴로 투입됐다.

      최근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많은 끼를 발산하고 있는 애프터스쿨의 주연은 "청춘불패를 통해 진짜 내 매력을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또 f(x)의 빅토리아는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무장, 오빠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고.

      마지막으로 다소 생소한 멤버 김소리는 넌버벌 퍼포먼스 뮤지컬‘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의 여주인공으로 초등학교때부터 발레를 전공해 현대무용 석사 학위까지 마친 무용 학도다. 이 밖에 이미 1집 앨범을 통해 가수로서도 가능성을 인정받은 재주 많은 신인이라는 전언. 또한 B-girl로도 활동하며 많은 무대 수상 경력을 갖추고 있어 파워풀한 댄스와 힙합실력을 겸비해 제작진의 기대감이 높다는 후문이다,

      본격 농번기를 맞이하며 농촌의 자급자족 생활기를 더욱더 리얼하고 생동감 있게 보여줄 ‘청춘불패’ 속 새 멤버들의 활약을 기대 해봐도 좋을 듯하다.

      issue@osen.co.kr
      .


      온라인으로 받아보는 스포츠 신문, 디지털 무가지 OSEN Fun&Fun, 매일 2판 발행 ☞ 신문보기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