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하던 女앵커 생방송 진행 중 졸도

    입력 : 2010.05.27 16:10 | 수정 : 2010.05.27 21:58

    MTN 방송화면 캡쳐/ 조선닷컴

    뉴스를 전하던 케이블방송 앵커가 생방송 도중 졸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오전 MTN ‘굿모닝증시Q’ 1부를 진행하던 이혜림 앵커는 뉴스를 전달하다 말소리가 불분명해지더니 방송 시작 약 2분여만에 신음소리를 내며 옆으로 쓰러졌다. 이 앵커가 쓰러지는 돌발상황에 방송화면은 급하게 각국 주요지수를 전달하는 자료화면으로 대체됐다.

    약 2분간 자료화면이 이어진 뒤 등장한 이항영 전문위원은 “방송진행 중에 이혜림 앵커가 몸이 안좋아서 방송사고가 있었다.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사과했다.

    사고 직후 방송 게시판에는 이혜림 앵커의 안부를 걱정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방송 관계자는 공지글을 올려 “이 앵커는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현재 퇴원해 집으로 가고 있는 상태"라며 “큰 이상은 없고 며칠 안정을 취하면 괜찮아질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MTN측은 "이 앵커가 감기기운으로 몸이 안 좋은 상태에서 방송을 진행하다 쓰러진 것 같다"며 "주말까지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방송에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