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국제
아시아

"日, 한국에 독도 지질조사 중단 요청"

  • 연합뉴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0.05.17 15:16 | 수정 : 2010.05.17 15:20

    “오카다 외상, 유외교에 직접 요청”

    
	오카다 가쓰야 일본 외무대신 /조선일보DB
    오카다 가쓰야 일본 외무대신 /조선일보DB
    오카다 가쓰야(岡田 克也) 일본 외무대신이 지난 16일 경주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에게 지질조사를 비롯한 한국 측의 독도 관련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외교 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카다 외상이 독도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유 장관에게 독도와 관련한 활동을 억제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구체적으로 독도 주변 해역에서의 지질조사를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오카다 외상은 아울러 ‘이 문제가 한.일 양국관계 전체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유 장관은 이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적으로 명백히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정부의 입장을 비교적 상세히 설명하면서 독도나 과거사 문제가 양국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독도에 대한)우리의 엄중한 입장을 일본 측에 충분히 설명했다”며 “양국 장관은 독도 문제로 인해 새로운 한일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하자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