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46용사 하늘로 떠나다" 영결식 엄수

  • 조선닷컴

    입력 : 2010.04.29 10:03 | 수정 : 2010.04.29 11:04

    ’해군장’ 엄수..이 대통령 등 2800여명 참석
    추도사 “시간을 돌이킬수만 있다면..이 나라를 지켜 주소서”

    천안함 46용사(勇士) 영결식이 29일 오전 10시,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 안보공원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해군장(海軍葬)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은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이용훈 대법원장, 김형오 국회의장, 국무위원, 주한 외국대사, 군 장성과 유가족 등 2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개식사와 국기·고인에 대한 경례·묵념에 이어 정호섭 해군 인사참모부장(소장)이 경위 보고를 했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이 46용사의 영정 앞에 일일이 화랑무공훈장을 추서했다. 훈장 추서를 마친 이 대통령은 46용사에게 거수 경례를 했다.

    조사는 장의위원장인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이 낭독했다. 천안함 46용사에게는 무공훈장 화랑장이 수여됐으며, 천안함 생존자인 김현래 중사는 동료들을 보내는 슬픔을 담아 추도사를 읽었다. 김 중사는 "시간을 돌이킬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라며 "다른 세상에서 서로 만날 때 진심으로 고마웠다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남은 생을 살며, 우리의 바다를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교·기독교·천주교 순으로 종교의식이 치러지고, 헌화와 분향이 진행됐다. 3번에 3발씩 조총이 발사됐고, 군항 부두에 정박된 모든 군함들이 10초간 기적을 울려 고인들을 추모했다.

    '천안함가(歌)', '바다로 가자(군가)'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천안함 생존장병 58명 중 46명이 전우들의 영정을 들고 영결식장을 떠났다. 고인들의 영정(影幀)과 영현(英顯)이 군항부두를 지날 때는 모든 정박 함정이 5초간 기적을 울리고, 해군 정모(正帽)를 상징하는 흰색과 정복(正服)을 상징하는 검은색 풍선 3000개가 띄워졌다. 모든 함정의 승조원들은 정복을 입고 함정 뱃전에 도열해 '대함 경례'를 올리며 천안함 46용사를 배웅했다.

    부대를 나선 영현은 리무진 차량 2대에 실렸고, 군 관계자와 가족들은 버스 90대에 나눠타고 안장식이 치러지는 대전 국립현충원으로 향했다.

    천안함 46용사의 영현이 해군아파트를 지날 때는 해군 장병과 군 가족, 지역 주민들이 도로변에 나와 국화꽃을 헌화하고 인근 원정초등학교 학생들은 하얀 풍선과 종이비행기를 날려 용사들을 배웅한다.

    같은시각 서해 백령도 침몰해역에서도 육.해.공군 장병대표, 백령도 주민과 학생 등이 참여한 가운데 국화꽃을 바다에 띄우는 해상헌화 및 진혼식이 치러진다. 이어 마지막 길을 떠나는 호국영령들을 위해 마을주민들이 쓴 추모글이 바다를 수놓게 된다.

    유가족들과 함께 2함대를 영원히 떠난 46용사의 영현은 이날 오후 3시쯤 국립대전현충원 사병묘역에 안장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