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북한

"80년대말 남측 인사, 동독거쳐 비밀방북 확인"

  • 조선닷컴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0.04.15 07:40

    남한 인사들이 1980년대 말 구동독 주재 북한대사관의 알선으로 비밀리에 북한을 방문하거나 제3국에서 북한 인사들을 접촉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고 동아일보가 15일 보도했다. 미국 워싱턴의 외교안보전문 싱크탱크인 우드로윌슨센터를 통해 입수한 구동독 비밀경찰 슈타지의 비밀문건에 따르면 남한 내 일부 인사의 비밀 방북과 북측 인사 접촉 절차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자료는 독일어로 된 문건 6점이다.

    이 신문에 따르면 남한 인사의 동독을 통한 방북 업무협조는 1987년 9월에 시작됐다. 24일자 비밀문건은 “남한 인사들이 동독 국경을 넘을 때 기밀유지를 위한 협조요청은 북한 비밀조직이 하인즈 헤롤드 동독 보안국 장관 앞으로 보내는 공문 또는 내부 보안전화를 통해 슈타지의 X국에 요청하는 형태로 이뤄진다”고 명시했다. 이 같은 업무요청을 할 수 있는 북측 인사는 당시 주동독 북한대사관에서 근무하던 박인호 김수일 한송삼 백문도로 국한했다.

    사전 협조요청을 할 경우 슈타지는 동독으로 입국한 사실이나 동독을 통해 북한으로 여행한 사실을 입증하는 자료를 없애기 위해 아예 입국 스탬프를 찍지 않았다. 또 일반인이 동독에 입국할 때 거쳐야 하는 세관 통과 절차도 면제해 줬다. 문건은 이 밖에 출국절차가 늦어지거나 경찰이 발행한 출국증명이 없더라도 문제 삼지 말라고 했다.

    1989년 4월 문건에 따르면 1989년 3월 30일 한국 국적의 부자(父子) 2명이 서울을 출발해 스위스와 서독, 동독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갔다. 이들은 같은 경로를 통해 4월 13일 동독 국경을 비밀리에 건넜고 서독의 프랑크푸르트, 스위스를 경유해 서울로 돌아간 것으로 나온다. 박수일이 서명한 협조요청 공문에 나오는 두 사람의 이름과 생년월일, 그리고 여권번호는 지워졌다. 1988년 5월 31일자 문건도 남한 국적으로 스위스 여권을 소지한 한 여행객이 전날인 5월 30일에 서독을 통해 동독에 비밀리에 들어온 사실을 보여준다. 성명과 생년월일, 여권번호 등은 역시 지워진 상태다.

    슈타지 비밀문서 보관소에서 이 문서를 발굴해 낸 번트 셰이퍼 우드로 윌슨센터 선임연구원은 “문건에 등장하는 남한 국적의 아버지와 아들에 대해 북한에서는 ‘남반부에 있는 동지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며 “남한에서 비밀리에 활동했던 조선노동당 또는 고정간첩이라는 의심이 든다”고 동아일보에 말했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