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선 "北반잠수정 계류기뢰 공격 가능성 높아"

  • 뉴시스

    입력 : 2010.03.29 11:50

    국회 '국방통'인 미래희망연대 송영선 의원은 서해 백령도 인근 해상을 순찰 중이던 해군 초계함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침몰한 것과 관련, 29일 "(북측) 반잠수정 (매복공격)의 경우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국방연구원 출신의 북한전문가인 송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 '서두원·최영주의 전망대'에 출연, "북측이 가지고 있는 반잠수정은 상당히 오랜 시간동안 물 밑을 항진하다가 물 위에 올와가서 떠 있다 다시 물 밑에 들어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반적인 가능성으로 암초나 내부 폭파, 그리고 외부 원인에 따른 폭파를 거론할 수 있다"며 "내부 폭파는 천안함 자체가 탑재하고 있는 무기가 폭발하거나 이로 인해 기름이 유출돼 폭발하는 경우인데, 어느 경우라도 그렇게 빠른 속도로 단번에 침몰할 가능성은 아주 낮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함선의 기름이 유출됐을 때는 처음 산소에 의해 폭발하고, 계속적 폭발에 의해 산소를 끌어들이면서 여러 차례 폭발한다"며 "단번에 선체를 두 동강 내기 전 배 전체가 화염에 휩싸이게 되므로 바로 두 동강 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외부 폭발의 경우 어뢰는 한 번 맞으면 3000~5000톤급 구축함이나 1만톤급이 넘는 순양함도 바로 두 동강이 나서 격침되지만 천안함에는 어뢰감지기가 장착돼 있다"며 "바다의 지뢰라고 불리는 기뢰를 수중에 미리 설치해 배와 부딪혀 폭발하게 하거나 배의 자기 등을 탐지해 폭발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침몰 장소의 수심이 얕아 북한의 잠수정이나 반잠수정이 어뢰를 쐈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현장의 수심이 24m밖에 안 되고 해류가 너무 빠르기 때문에 부유기뢰를 설치하기는 매우 어렵다"며 "그러나 반잠수정의 (매복공격이라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수심 24미터 백령도 남쪽 1.4km 지점은 잠수함이 매복해 있다가 공격하기 어렵지만 반잠수정으로 계류기뢰, 소위 말하는 부력을 가진 기뢰 본체를 무거운 추에 줄로 연결해 수중에 설치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 사고가 일어난 곳이 2002년 참수리호 참사가 일어난 곳과 거의 같은 지점"이라며 "이 지역은 김정일의 가장 큰 총애를 받는 김격식 장군 대장의 4군단이 14년 동안 관할해온 곳"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함선의 파괴 크기라든가 사고형태, 침몰속도, 폭파 부분 등을 종합해보면 경어뢰나 계류기뢰에 의한 피격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재차 강조했다.
    •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