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라디오 방송서 '치한놀이' 발언해 자질 논란

      입력 : 2010.03.15 09:38 | 수정 : 2010.03.15 11:19

      [스포츠조선 T―뉴스 박현민 기자] 가수 김범수의 '무개념' 발언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김범수는 지난 13일 밤 자신이 진행하는 MBC FM4U '꿈꾸는 라디오'(91.9Mhz, 연출 송명석)(이하 꿈꾸라)에서 "어렸을 적 즐겼던 놀이"라며 밤길을 걷는 여자를 놀래키는 놀이에 대해 말했다.

      그는 "밤늦게 골목 어귀에 처자가 가면 일부러 속도를 조금 더 빨리 한다. '탁탁탁탁'. 이렇게 가면 그 여자분 속도가 더 빨라진다. 그럼 재밌다. 내가 더 빨리가면 여자분 어깨가 들썩들썩한다. 이게 긴장하고 있다는 거다. 그러다 내가 점점 이렇게 빠른 걸음으로 가다 뛰기 시작한다. 그럼 이분이 '아아아악~' 하면서 갑자기 막 도망간다.(웃음) 너무 재밌더라"고 말했다.

      게스트로 나온 아나운서가 즉각 사과를 요구하자 김범수는 "죄송하다. 어렸을 때 철없는 시절"이라 답했다.

      하지만 방송 뒤, 각종 연예게시판과 '꿈꾸라' 청취자 게시판에는 DJ로서의 김범수의 자질을 비난하는 목소리와 사과 방송 요구 등이 잇따르고 있다. 한 청취자는 "그런 놀이를 재미삼아 히덕거리며 말하는거 보니 철없던 시절이 아니라 요즘도 하고 있는것 같다" "철없던 시절에 여자 뒤를 쫓아가며 놀라는 모습을 보고 즐겼다고? 정말 인간 이하…", "김범수와 '꿈꾸라' 제작진은 즉각 사과하라" 등 비난 글이 쇄도했다. 특히 이번 주말 방송분이 녹화된 방송이라 김범수 발언이 여과 없이 내보낸 점에 대해 제작진의 실수도 크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여론이다.

      한편 '꿈꾸라' 송명석 PD는 15일 라디오 전화기 전원을 꺼놓은 상태다. 이와 관련 김범수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의 이종명 대표는 "방금 (김범수 발언 논란) 소식을 전해들었다"며 "정확한 진상을 파악 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gato@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