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정 대원각이 길상사가 된 사연

  • 조선닷컴

    입력 : 2010.03.11 15:53

    법정스님이 입적한 길상사는 본래 ‘밀실정치의 현장’ 요정 대원각이었다. 그러나 법정스님의 대표 산문집 ‘무소유’가 다리 역할을 해 이후 길상사가 됐다.

    대원각 소유주였던 김영한(1916∼1999)씨는 16살 때 조선권번에서 궁중아악과 가무를 가르친 금하 하규일의 문하에 들어가 진향이라는 이름의 기생이 됐다. 월북시인 백석(1912∼1995)과 사랑에 빠져 백석으로부터 자야(子夜)라는 아명으로 불린 그는 한국전쟁 이후인 1953년 중앙대 영문과를 졸업해 ’백석, 내 가슴속에 지워지지 않는 이름’, ’내 사랑 백석’ 등의 책을 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가 지금의 길상사 자리를 사들여 운영하던 청암장이라는 한식당은 제3공화국 시절 대형 요정 대원각이 됐다.

    예전 서울의 대표적 요정이었던 성북동 대원각. 현재는 승보종찰 송광사 서울분원 '길상사'/조선일보DB
    김영한씨와 법정스님의 인연은 198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법정스님의 ’무소유’를 읽고 큰 감명을 받은 김씨는 1987년 미국에 체류할 당시 설법 차 로스앤젤레스에 들른 법정스님을 만나 대원각 7000여평(당시 시가 1000억원)을 시주하겠으니 절로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법정스님은 줄곧 시주를 받을 수 없다고 사양하다가 1995년 마침내 청을 받아들여 법정스님의 출가본사인 송광사 말사로 조계종에 ‘대법사’를 등록한다. 이후 1997년 ‘맑고 향기롭게 근본도량 길상사’로 이름을 바꿔 12월14일 창건법회를 갖는다.

    길상사 창건법회 날 김영한씨는 법정스님으로부터 염주 하나와 ’길상화(吉祥華)’라는 법명을 받았다. 당시 그는 수천명의 대중 앞에서 “저는 죄 많은 여자입니다. 저는 불교를 잘 모릅니다만… 저기 보이는 저 팔각정은 여인들이 옷을 갈아입는 곳이었습니다. 저의 소원은 저곳에서 맑고 장엄한 범종소리가 울려 퍼지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세상을 떠나기 하루 전인 1999년 11월14일 목욕재계 후 절에 와서 참배하고 길상헌에서 마지막 밤을 보냈다. 유골은 49재 후 유언대로 길상헌 뒤쪽 언덕에 뿌려졌다. 길상사는 유골이 뿌려진 자리에 조그만 돌로 소박한 공덕비를 세우고 매년 음력 10월7일 기재를 지낸다. 길상사의 시민모임 ’맑고 향기롭게’는 ’맑고 향기롭게 길상화 장학금’을 만들어 매년 고교생들에게 학비를 지원하고 있다. 길상사는 현재 프랑스 파리에 분원을 두고 있고, 헝가리 원광사, 인도 천축선원, 호주 정혜사를 자매도량으로 삼고 있다.

    법정스님은 길상사 창건 후 회주(법회를 이끄는 어른스님)를 맡아 정기법회에서 법문을 들려줬다. 2003년 12월 회주 자리에서 물러난 뒤에도 법정스님은 길상사에서 열리는 대중법회에 참석해 법문을 해왔다. 이어 생의 마지막 시간도 길상사에서 보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