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서재응, 팔꿈치 부상 딛고 5선발 도전...조범현 "재활 배려"

      입력 : 2010.01.29 22:05








      "시간 충분히 줄 것"
       

       KIA 서재응이 구단의 배려속에 팔꿈치 통증을 극복하고 5선발 진입을 노린다.

      KIA 조범현 감독은 최근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서재응에 대해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완벽히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히 시간을 줄 것임을 시사했다. 재활조에 포함돼 5일 괌으로 갔던 서재응은 최근 훈련량이 늘면서 오른쪽 팔꿈치에 간헐적으로 통증을 느끼고 있는 상태다.

      서재응은 뉴욕 메츠에 입단한 이듬해인 99년 토미존 서저리(팔꿈치 인대접합수술)를 받은 바 있다. 이후 강속구 투수에서 컨트롤러로 성공적으로 변신했다. 강속구 대신 절묘한 볼배합과 컨트롤로 타자들을 상대했다. 전성기에 비해 위력은 많이 줄었지만 그래도 서재응은 절치부심했다. 그런데 똑같은 부위가 다시 아프기 시작했다. 2007년 국내무대 복귀 후 2년 동안 10승에 그친 서재응으로서는 하루라도 빨리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싶었다. 그러나 갑작스런 통증으로 훈련 일정이 '올스톱'돼 버렸다.

      조 감독은 "본인이 가장 힘들 것이다. 일단 지켜보다가 29일 일본 미야자키 캠프에 간 뒤 본격적인 훈련스케줄을 짜겠다. 하지만 그 때도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재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재응에 대한 배려가 묻어나는 발언이다.

      KIA는 8개 구단 중 가장 선발급 투수가 풍부한 구단이다. 최강 용병투수 로페즈가 그대로 에이스 자리를 지키고 있고 새로운 용병 로드리게스가 가세했다. 윤석민, 양현종이 좌우를 책임지고 서재응, 이대진 등이 그 뒤를 받칠 수 있다.

      명예회복을 노리는 서재응으로선 일단 확실한 5선발 자리를 굳혀야만 하는 상황. 조 감독의 배려 속에 일단 마음의 부담을 덜게 됐다.

      재수술을 해야 할 필요는 없다는 진단을 이미 받았다. 이제 남은 건 차근차근 재활에 집중할 정신력이다.

       < 노경열 기자 jkdroh@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