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정치
북한

조선족 박철수, 北경제 구원투수 되나

  • 안용현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이용수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입력 : 2010.01.27 04:33

    대풍투자그룹 총재로 임명… 北 외자유치 총책으로
    中 휘발유 팔며 신뢰 얻어… 작년 '남북 비밀접촉' 중개說

    북한은 최근 국가개발은행(산업은행 역할) 설립 방침을 밝히면서 이 은행의 외자(外資) 유치를 담당할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대풍그룹) 상임부이사장 겸 총재로 조선족 사업가인 박철수를 임명했다.

    대풍그룹 이사진 7명에는 대남 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이사장) 통일전선부장과 김정일 매제인 장성택 국방위원 등 북한 실세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 해외 투자를 받아낼 인물은 '외국인' 박철수가 유일하다는 분석이다. 이 때문에 "북한이 날로 악화되는 경제난을 벗어나기 위해 박철수를 '구원 투수'로 영입한 것 같다"(안보부서 당국자)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2002년 9월 네덜란드 국적의 중국 갑부 양빈(楊斌)을 신의주 특구장관으로 임명했지만, 중국 공안이 곧바로 양빈을 부패 혐의로 구속하는 바람에 신의주 개발의 꿈을 접어야 했다.

    
	북한 외자 유치 창구인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의 상임부이사장 겸 총재로 임명된 조선족 사업가 박철수가 지난 20일 평양에서 열린 제1차 이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북한 매체가 그의 얼굴을 공개한 건 처음이다. 안보부서 당국자는“이날 참석한 이사 7명 중 김일성₩김정일 배지를 달고 있지 않은 유일한 인사는 박철수뿐”이라고 했다. / 조선중앙TV
    북한 외자 유치 창구인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의 상임부이사장 겸 총재로 임명된 조선족 사업가 박철수가 지난 20일 평양에서 열린 제1차 이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북한 매체가 그의 얼굴을 공개한 건 처음이다. 안보부서 당국자는“이날 참석한 이사 7명 중 김일성₩김정일 배지를 달고 있지 않은 유일한 인사는 박철수뿐”이라고 했다. / 조선중앙TV

    북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박철수는 1959년생으로 옌볜(延邊)대학을 졸업한 뒤 베이징(北京) 대외경제무역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그는 중국의 휘발유를 북한에 판매하면서 북한 고위층과 친분을 쌓았다고 한다. 북한 소식통은 "중국 휘발유는 차량용으로 북한 군부나 핵심 기관에 곧바로 납품된다"며 "이 과정에서 박철수가 북한 고위층의 신뢰를 얻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특히 박철수는 작년 10월 김양건 통전부장과 임태희 노동부 장관 간의 싱가포르 비밀 접촉을 중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8월 이후 북한이 대남 대화 채널을 찾느라 애쓰고 있을 때 박철수가 성과를 냈고, 이를 높이 평가해 외자 유치란 중책까지 맡긴 것 아니냐"(조봉현 기업은행경제연구소 박사)는 관측이 제기된다. 앞으로 박철수가 남한 자본의 북한 투자 유치에도 나설 것이란 얘기도 들린다.

    이번에 박철수가 총재를 맡은 대풍그룹은 2006년 9월 외자 유치 창구로 중국과 홍콩에 설립됐다. 2007년 중국 탕산(唐山)강철과 북한 제철소 건설 합작의향서를 체결했고, 2008년 2월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평양 공연에 간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20일 대풍그룹의 본부를 평양에 둔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북한이 박철수 영입으로 기대하는 결과를 얻게 될지는 미지수다. 이조원 중앙대 북한개발학과 교수는 "양빈 때와 달리 중국이 재중 동포인 박철수의 역할에 대해 어느 정도 양해를 한 것 같지만, 북핵 문제에 진전이 없는 현 상황에서 박철수가 외자 유치를 이끌어내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지난해 북한이 EU 등에 투자 설명회를 했는데 '핵 문제로 국제 금융제재가 계속되면 투자가 어렵다'는 답변을 듣고 엄청 실망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TV조선 뉴스 핫클릭TV조선

    오늘의 뉴스브리핑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