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비빔밥이 양두구육? 회·스시는 미개 음식"

  • 조선닷컴

    입력 : 2009.12.29 16:49 | 수정 : 2009.12.29 17:10

    소설가 이외수. /조선일보DB

    소설가 이외수가 일본 산케이신문의 구로다 가쓰히로(黑田勝弘) 서울지국장이 쓴 ‘비빔밥은 양두구육(羊頭狗肉) 음식'이라는 칼럼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양두구육은 선전은 그럴 듯하지만 내실은 그렇지 못해 겉과 속이 다르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이외수는 29일 자신의 트위터(마이크로 블로그 사이트)에 구로다 지국장의 칼럼은 관련, “음식문화를 그런 식으로 말하자면 일본의 회나 스시는 아직도 원시상태를 탈피하지 못한 것”이라며 “미개한 음식 그 자체다”라고 비판했다.

    구로다 지국장은 이에 앞서 지난 26일자에 실린 ‘비빔밥은 괴로워?’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한국의 대표 음식 중 하나인 비빔밥이 한식의 세계화라는 캠페인으로 거국적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미국인들이 (뉴욕타임스에 실린 비빔밥) 광고 사진을 보고 비빔밥을 먹으러 왔다가 ‘양두구육’에 경악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주장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