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기공식, 여야 엇갈린 반응

입력 2009.11.23 11:01


22일 4대강 사업 영산강 기공식에 호남지역 지자체 장들이 모두 참석한 것을 두고 여야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 우상호 대변인은 23일 오전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나와 “국가 원수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넘었다”며 “당론으로 4대강 사업을 반대하면서 전국의 4대강이 아주 찬바람을 맞고 있는데 너무 과도하게 평가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청사에 길이 남는 대통령이 되시라’고 한 것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도 이날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나와 “대운하 사업을 교묘하게 하천정비사업으로 가장해서 진행하고 있는 것은 청와대”라며 “국민의 행복을 위한 미래사업이 정치논리에 좌우되선 안된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연설을 맞받아쳤다.

반면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호남 지자체장들이 모두 참석한 것은 4대강 살리기에 대한 지역민과 국민 모두의 높은 기대를 반영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은 4대강 사업을 이명박 정부와 여당의 사업으로만 보지 말고 국가 장래를 위한 우리 시대 정치인의 공통된 사업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인 박광태 광주시장은 22일 영산강 기공식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축사에 “지역민들의 기대가 크다”며 “지역경기를 활성화하고 시도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행복한 녹색도시를 만들어가는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에 이명박 대통령은 “마음은 있으되 몸은 올 수 없는 민주당 의원들의 형편을 매우 안타까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준영 전남도지사는 지난 20일 “영산강은 지금 농업용수로 쓰기도 어려울 정도로 수질이 오염됐다”며 “지역민들도 사업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민주당에도 여러차례 이런 의견을 얘기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