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0 교전에 참가한 남북 함정 제원

조선일보
  • 장일현 기자
    입력 2009.11.11 03:03

    北韓 경비정 - 60년대 中개발 131t급… 함포 수동 작동
    우리측 함정 - 1200t급·150t급… 자동 응사 기능 갖춰

    10일 서해에서 우리측 전함과 교전 끝에 퇴각한 북한 군함은 131t급 중형 상해급 경비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청진급(80t), 상해급, 대청급(420t) 등 세 종류 이상의 경비정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상해급 경비정은 1960년대 초반 중국에서 건조되기 시작했다. 북한은 이 경비정을 1967년부터 수입했으며 현재 12척을 서해함대에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해급은 길이 38.5m로 최대 30노트까지 속도를 낼 수 있으며 30여명의 승조원을 태우고 있다. 사정거리 9㎞로 분당 180발을 쏠 수 있는 37㎜ 함포와, 사정거리 3㎞로 분당 240발을 쏠 수 있는 25㎜ 함포를 각각 2문씩 장착하고 있다. 4~8개 정도의 폭뢰를 적재하고 있으나 소나 등 잠수함 탐지장비가 없으므로 대잠(對潛·대잠수함 전투) 능력은 아주 미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우리측이 내세운 함정은 1200t급 초계함 2척과 150t급 참수리 고속정 4척(2개편대)이었다. 해군 관계자는 "우리 전투함의 함포는 자동으로 작동되는 반면, 북측 함정의 함포는 수동으로 작동되는 등 전투력에서 차이가 난다"고 했다.

    초계함의 주포는 76㎜ 함포로 최대 사거리가 16㎞에 달하고 분당 80~100발을 쏠 수 있다. 이외에도 분당 300발을 최대 8.7㎞까지 쏠 수 있는 40㎜ 포2문을 보유하고있다.

    북 함정과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맞서는 고속정은 길이가 37m로 40㎜와 20㎜ 함포를 각각 1문, 2문 장착하고 있다. 최대 사거리가 4.5㎞인 20㎜ 포는 분당 2700~3300발을 발사할 수 있다.

    이날 남북 전투함은 함포 사격을 위주로 교전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양측 함정 간 거리는 약 3500야드(3.2㎞)였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