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北 군 인터넷 해킹 보도, 사실과 달라"

  • 뉴시스
    입력 2009.10.19 11:39

    국무총리실은 군 인터넷망이 북한 해커부대에 뚫렸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19일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총리실은 이날 보도해명자료를 내고 "보도는 총리실 외교안보정책관실이 작성한 '화학물질사고대응 정보시스템(CARIS) 북한 유출 내역' 문서를 단독 입수했다고 밝히고 있지만, 총리실은 이 문건을 작성한 사실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총리실은 그러나 "국정원으로부터 지난 3월18일 CARIS 해킹과 관련된 관계기관 대책회의에 참석해 줄 것을 통보받았다"고 밝혀, 이와 관련된 정부 회의가 있었음을 확인했다.

    총리실은 이어 "당시 예멘 자폭 테러로 인한 국민 4명 사망사건에 대한 긴급대책회의 때문에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기 때문에 관련 자료도 없다"고 해명했다. 총리실은 보도에서 인용된 총리실 관계자의 "사건 발생 이후 국정원은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로그파일을 전달받아 10여 일간의 분석을 통해 북한 해커부대의 소행으로 확정한 것 같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
    그렇게 말하지 않았음을 확인한다"고 부인했다.

    아울러 총리실은 "사실과 다른 보도에 대해서는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월간조선'은 총리실 외교안보정책관실이 작성한 'CARIS 북한 유출내역' 문서를 단독 입수했다며 북한 해커부대가 육군 3군사령부를 해킹, 3군사령부가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 화학물질안전관리센터에 접속할 수 있는 인증암호를 빼내 CARIS 정보를 빼내 갔다고 보도했다.

    월간조선은 또 환경과학원 관계자의 말을 인용, "유해화학물질을 제조하는 700여개의 업체 또는 기관 정보와 1350여종에 달하는 유해화학물질, 기상정보 등 2000여건의 국가기밀을 빼내 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