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지하, 왜 말년을 추하게 보내나"

  • 조선닷컴
    입력 2009.09.28 16:28 | 수정 2009.09.28 19:10

    진중권 전 중앙대 겸임교수가 김지하 시인이 26일 조선일보에 게재한 ‘천만 원짜리 개망신’ 칼럼을 원색적으로 비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진중권 전 겸임교수는 27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김지하 시인에 대해 “왜 말년을 저렇게 추하게 보내야 하나,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김지하가 신문 칼럼에 글자 그대로 상소리를 했더라”고 글을 시작한 진 전 교수는 “그래도 한때 위대했던 시인을 고작 정치권 쌈질에 정부 여당 옹호하는 선수로 값싸게 갖다 써먹는 조선일보를 탓해야 하나? 아니면 감각이 뒤쳐져 더 이상 시인일 수 없는 어느 노인의 과도한 욕심을 탓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김동길에 김지하…. 나이가 들면 잊혀질 줄도 알아야 하는데, 노욕이라는 게 참 무서운 모양”이라며 “한 개인이 아무리 용을 빼도, 자기의 시대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기가 한때 이름을 남겼다면, 그건 자기가 잘나서가 아니라, 그저 자기가 하는 말과 글이 마침 시대와 잘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가져야지. 그게 진정한 의미의 겸손”이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교수는 김지하 시인이 칼럼에서 ‘x같아서’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신문 칼럼에 버젓이 ‘×같다’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네오르네상스’ 운운하는 것을 보고 뿜을 뻔했다”며 “르네상스 카니발하겠다는 얘긴가? 내가 허경영 보고 ‘르네상스 광우의 환생’이라고 했더니, 그 말에 깊은 인상을 받았나보다. 허경영과 광우 경쟁을 선언하셨으니, 그냥 웃어넘기자”라고 말했다.
    <BR>김지하 시인은 26일 칼럼에서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야당 의원들을 “자기들 자신이 대권 후보로까지 밀었던 사람을 천만원으로 잡아먹겠다고 벼르는 자칭 진보주의자들”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