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래 "정운찬, 한나라당에게는 계륵 신세"

  • 뉴시스
    입력 2009.09.25 11:03

    이강래,'정운찬 후보자 자진사퇴 촉구'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25일 "한나라당 내에서 정 후보자가 계륵(鷄肋) 신세가 돼 있는게 사실"이라며 자진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한나라당에게는 정 후보자를 놓자니 정권의 부담이요, 택하자니 국민이 외면하고 있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 후보자의 인준이 날치기 하듯, 한나라당과 정권의 지위에 의해 어쩔 수 없이 통과된다 할지라도 소신있는 총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본인이 당당하게 말할 지 의문"이라면서 "대통령에게 총리까지 시켜준 데 빚진 마음으로, 또 은혜를 갚아야 한다는 것에 연연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종국에 가서는 식물 총리밖에 하지 못해 무능한 총리로 낙인찍혀 퇴출될 것이 분명하다"면서 "지혜로운 ttp://focus.chosun.com/people/peopleView.jsp?id=810" name=focus_link>정운찬 총장이 이 상황에서 올바른 판단을 해 마지막 남은 학자적 양심을 가지고 자진 사퇴 선택을 권고하고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