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구타파문, 이상열 국가대표 코치 무기한 자격정지

  • 조선닷컴
    입력 2009.09.19 19:01 | 수정 2009.09.20 08:06

    국가대표 주전 공격수 박철우(24.현대캐피탈)를 심하게 때려 물의를 일으킨 남자배구 국가대표팀의 이상열(44) 코치에게 무기한 자격정지가 내려질 전망이다.

    대한배구협회는 19일 긴급 상무이사회를 열어 박철우를 구타해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이상렬 코치를 선수보호위원회에 회부해 무기한 자격정지 등 중징계를 내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상열 코치는 1990년대 '삼손'으로 불리며 호쾌한 스파이크로 배구 코트를 주름잡았던 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다.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때 코치로서 금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고 지난 5월부터 김호철 감독을 도와 대표팀을 지도해왔다.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당분간 배구계에서 설 자리를 잃게 됐다. 이 코치는 이날 상무이사회에 참석, "구타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제 스스로 반성을 많이 하고, 배구를 좋아하는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시했던 김호철 대표팀 감독에 대해서는 오는 26일부터 필리핀에서 아시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점을 고려해 사의를 일단 유보하고 대회 종료 후 재론하기로 했다.

    협회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큰 타격을 입은 박철우는 선수보호 차원에서 이번 대회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 남자대표팀 관리를 맡고 있는 이종경 남자강화위원장도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시했다.

    대한체육회는 대표팀 구타 사건을 있을 수 없는 일로 간주, 배구협회에 해당 코치를 형사고발을 하도록 요청했다. 하지만 피해자인 박철우 가족은 "배구계에 더 이상의 폭력이 없기를 바라는 뜻에서 공개 기자회견을 했다"며 형사고발까지는 원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철우는 지난 18일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오후 6시 태릉선수촌에서 대표팀 훈련이 끝난 뒤 모든 선수가 지켜보는 가운데 이 코치로부터 구타당했다”고 밝혔다. 박철우는
    왼쪽 얼굴에 붉게 긁힌 자국이 선명했고, 복부에도 상처가 있었다.

    박철우는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이 코치께서 ’네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 손바닥과 주먹으로 몇 차례 얼굴을 때렸고 이후 발로 몇 차례 복부를 가격했다”면서 “뇌진탕 증세도 있고 귀가 울리는 이명 증상도 있다”고 폭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