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연필] 격투 끝 강도 붙잡고 강도보다 먼저 구속

입력 2009.09.12 03:04

음주사고 전력 드러나

격투 끝에 강도를 붙잡은 30대가 자신이 음주운전 사고로 기소중지된 사실을 들켜 강도보다 먼저 구속됐다.

11일 대구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10시40분쯤 대구 북구의 한 페인트 가게에 20대 3명이 강도질을 하려고 흉기를 들고 들어오자 종업원 최모(37)씨가 격투를 벌인 끝에 1명을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그러나 최씨는 경찰에서 피해자 조사를 받던 중, 지난 5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음주운전)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에서 잠적해 기소중지된 사실이 드러나 그 자리에서 구속됐다. 자신이 붙잡은 강도보다 먼저 구속된 것이다. 최씨는 경찰에서 "음주 사고를 낸 뒤 경찰 출석을 제대로 하지 않은 적이 있는데 기소중지가 됐을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강도질을 하려던 일당들은 동료 1명이 경찰에 넘겨지자 이튿날인 9일 자수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