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金)의장 "직권상정 없앨 용의"

조선일보
입력 2009.09.02 02:23

_link>김형오 국회의장은 1일 정기국회 개회사에서 "직권상정에 의존하는 편의적인 정치와 직권상정을 막겠다는 투쟁의 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국회의장의 직권상정 권한을 폐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직권상정 권한을 폐기하기 위해 "정상적인 토론과 논의가 보장되고 다수결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는 전제를 달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