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부 "나로호 발사중지, 고압탱크 압력측정 소프트웨어 문제"

  • 조선닷컴
    입력 2009.08.20 09:59 | 수정 2009.08.20 14:55

    지난 19일 한국 첫 우주발사체 나로호(KSLV-I) 발사가 중지된 것은 자동시퀀스 상 고압 탱크의 압력 측정 관련 소프트웨어 오류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과학기술부는 20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브리핑을 갖고 “발사 중지 후 한러 기술진으로 구성된 비행시험위원회에서 발사 중단 원인을 분석한 결과 자동시퀀스 상 고압 탱크의 압력 측정 관련 소프트웨어에 오류가 있음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자동시퀀스는 우주 발사체의 발사 15분 전 카운트다운이 시작되면서부터 발사 때까지 발사체 내부 각 부분의 상황을 센서를 통해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시스템으로 발사 전에 감지 장치의 데이터가 정상 수치를 벗어나는 등 단 한 곳에서라도 문제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발사를 중단시킨다.

    교과부에 따르면 자동시퀀스 절차에 따라 발사 7분 59초 전 추진제 공급 경로 상의 밸브가 작동된 후 고압탱크의 압력이 낮아지면서 발사 7분 56초 전에 자동시퀀스 진행이 중단됐다.

    기술진들은 이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사체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있으며, 이를 반영하는데 1~3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나로호는 현재 기립된 상태로 하드웨어에는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교과부 김중현 제 2차관은 “발사 일정은 앞으로 소프트웨어 수정과 점검, 발사체 상태점검 및 기상조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발사 상황 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나로호 발사는 19일 오후 5시로 예정됐으나 발사 7분 56초를 남긴 시점에서 기기 이상이 발견돼 자동 중단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