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던 검사, 돌연 귀농선언 "자연으로 돌아가겠다"

  • 조선닷컴
    입력 2009.07.15 08:07

    ‘잘나가던’ 검사가 갑작스레 귀농(歸農)을 선언해 화제라고 서울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주인공은 서울중앙지검 외사부 오원근(42·사법시험 38회) 검사로, 고향인 충북 청원군의 작은 마을로 돌아가 귀농생활을 준비하면서 이름 석자만 내놓은 사무실을 낼 예정이라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오 검사가 서울지역 변호사 개업을 포기하고 귀농을 결심한 것은 가족의 소박한 행복을 찾기 위해서다. 그는 “10년의 검사생활 동안 많은 것을 보고 느꼈고, 이제 자연으로 돌아가 가족과 함께 소박한 행복을 찾으며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싶습니다”라고 이 신문에 사직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들에게 자연과 함께 순리대로 사는 법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오 검사가 귀농에 대한 결심을 굳힌 계기는 지난해 5월 말 귀농학교를 다녀와서부터다. 귀농 체험을 위해 전남 장흥에서 열린 생태귀농학교에 가족과 함께 참가했고, 여기서 가족들 모두 흙과 함께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서 행복을 찾았다는 것이다.

    등산과 마라톤, 축구 등 만능 스포츠맨으로도 통하는 오 검사는 “건강한 삶이 아이들에게 아버지로서 해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이라고 이 신문에 말했다. 검사가 아닌 아버지로서의 대답이었다. 이어 “농군의 아들로 태어나 평소 귀농에 대한 꿈을 키워왔다”는 말도 덧붙였다.

    오 검사는 2005년 검찰내 게시판에 올린 글을 모아 ‘소리없이’란 제목을 책을 펴내기도 했다. 올해 초 외사부가 야심차게 수사했던 한국수력원자력원들의 비리사건때 주임검사로 수사를 무리없이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고,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수를 마치고 2007년 서울지검으로 발령 받은 뒤에는 ‘국민참여재판 전담 1호 검사’라는 명예도 얻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