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발급 서류 위조…일본 원정 성매매 취업 알선 일당 덜미

  • 뉴시스
    입력 2009.06.17 14:51

    비자발급 자격을 갖추지 못한 여성들을 모집해 일본 원정 성매매 취업을 알선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외사과는 17일 A씨(47·남)를 변호사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하고 B씨(65·남) 등 9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달아난 공범 C씨(79·남)를 지명수배했다. A씨 등은 1998년 3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남구, 경기 안영 등지에 사무실을 마련해 놓고 일본 비자 발급에 필요한 호적등본, 졸업증명서 등 1000점을 위조해 1건당 500만원 판매하는 등 모두 5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다.

    A씨 등은 또 C씨와 함께 위조된 일본비자를 이용해 100여명의 여성들을 일본 도쿄의 유흥업소에 성매매 취업을 알선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일본 비자발급에 필요한 서류를 불법으로 제작하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 각종 공·사문서를 진본과 구별할 수 없을 정도로 정교하게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일본 비자 발급에 필요한 호적등본, 졸업·재직·경력 증명서, 자격증 등 각종 서류와 관인, 명관, 법인도장 등 직인 190점을 갖춰놓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또 취업난에 시달리는 20~30대 여성들을 대상으로 일본에 입국하면 취업 및 고소득이 보장되는 것처럼 속여 고액의 알선료를 받고 비자발급 관련 서류를 위조해 성매매 취업을 알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비자발급에 필요한 각종 문서위조, 호적위조, 일본 비자알선 브로커 중계 등 분야별로 각각 역할을 분담하는 등 범행을 조직적으로 저질렀다"고 말했다.

    경찰은 추가 비자 알선브로커와 성매매 여성 취업 의뢰자, 문서위조 프로그램 제작자를 추적하는 등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