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현장] 시민단체, 언소주 '자살특공대식 불매운동' 고발한다

조선일보
  • 강훈 기자
    입력 2009.06.15 02:32

    공언련·바른시민회의·시변(市辯)

    공정언론시민연대와 바른사회시민회의, '시민과 함께하는 변호사들'(시변) 등 시민단체들이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언소주) 등 일부 좌파 성향 단체들의 광고주 협박 행위를 검찰에 고발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로 했다.

    시변의 공동대표인 이헌 변호사는 14일 "언소주가 힘 없는 기업(광동제약)을 위협해 우호 매체에 광고를 게재하게 하더니 이젠 일류 기업(삼성)을 상대로 명분 없는 불매 운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대로 불법 행위를 방치하면 언론자유·법치주의 훼손은 물론 국가 경쟁력까지 추락할 위기에 놓이게 돼 고발이 불가피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오는 17일 광고주 협박 사건에 대한 토론회를 연 뒤 언소주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업무방해, 강요, 공갈 혐의 등으로 고발할 계획이다.

    특히 언소주가 삼성그룹 5개 계열사를 2차 불매 대상으로 정하고 중국 등 외국 인터넷 사이트에 삼성 제품을 비판하는 글을 올리려는 행위 등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우려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현 서울지방변호사 회장은 "세계를 상대로 경쟁하는 우리 기업을 돕진 못할 망정, 발목을 잡는 불법 행위를 하도록 더 이상 방치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당초 명분 없는 불매운동을 하다 보니 광고주 협박이라는 불법 행위로 이어졌고 수세에 몰리자 다시 삼성을 상대로 '자살 특공대'식 불매운동을 하고 있다"면서 "국론 분열과 경제 위기를 조장하는 이런 행위를 그대로 두면 화를 더 키울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부장 노승권)는 언소주와 언소주의 주장에 동조하는 단체들이 광동제약과 삼성그룹에 대한 불매운동을 명목으로 저지르고 있는 불법행위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이미 광동제약 사건만으로도 언소주 등의 불법 행위가 어느 정도 드러났다"며 "현재 광고주 협박의 배후세력을 추적 중이며, 삼성 등에 대한 불법 행위 여부도 계속 체크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