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납치 빈번한 예멘, 어떤 나라?

  • 조선닷컴
    입력 2009.06.14 16:24

    지난 3월 한국인 관광객 4명이 폭탄테러로 숨진 데 이어 13일(현지시각) 한국인 여교사 엄모(34)씨가 납치된 것으로 추정되는 예멘은 세계에서 가장 위험하고 가난한 나라로 꼽혀왔다.

    국제 무기조사 기관에 따르면 예멘 전체 국민이 소유하고 있는 총기 수는 1천700만정(2007년 기준)으로 성인 1인당 평균 3정의 총기를 보유하고 있어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된 나라’ 중 하나로 분류됐다.

    이전부터 예멘에서는 지방 부족들이 중앙정부에 대한 도로건설, 일자리 등을 요구하는 협상 수단으로 외국인 납치나 시설물 파괴 행위를 자행해 왔다.

    실례로 1998년 1월에도 주예멘 한국대사관의 한 외교관의 부인과 3살짜리 딸이 교민 1명과 함께 무장괴한에 납치됐다가 며칠만에 풀려난 일도 있었다. 2005년 12월에도 독일 전 외교관과 가족이 납치됐다가 풀려났고 이탈리아 관광객 4명이 마리브지역 부족에게 납치됐다가 풀려나는 등 납치사건 사례는 무수히 많다.

    이처럼 예멘이 각종 총기사고와 납치사건이 횡행할 수 있는 것은 정국 불안정으로 인해 치안을 유지할 수 있는 여력을 갖추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오만과 접한 예멘은 북예멘과 공산주의국가인 남예멘으로 23년간 분단국가를 유지하다가 1990년 5월 전격적으로 통일을 발표했다. 그러나 통일 이후에도 1994년 남예멘 공산당 출신 정치인들이 아덴을 중심으로 다시 예멘 민주공화국을 수립했다가 두 달만에 무력으로 진압되는 등 남북갈등과 정국불안은 계속되고 있다. 2007년부터 최근까지도 아덴, 타이즈, 무칼라 등 예멘 남부 주민들은 예멘 중앙정부의 차별적인 대우에 불만을 품고 건물 파괴, 약탈, 도로파손 등을 포함해 지속적인 시위를 벌여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국 정부는 이런 위험한 현실을 감안해 예멘을 여행 제한지역으로 설정해 예멘 여행을 자제하독록 권고해 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