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영의 News English 산책] 섹시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 몸매가 확 달라진 이유는?

    입력 : 2009.05.22 16:39 | 수정 : 2009.07.30 19:09

    미국의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27)의 몸매가 몰라보게 달라졌다. 불과 1년 전의 툭 튀어나온 배는 온데 간데 없다. 뚱뚱보 비키니 차림 사진 때문에 “스피어스도 한 물 갔다”는 호사가들의 쑥덕거림을 들었을 때와 천양지차다. 오랜 만에 마음에 드는 새 남자 친구를 만나 다이어트에 엄청난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한다.

    잘 다듬어지고 햇볕에 그을린 스피어스의 새 몸매가 21일(현지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을 통해 공개(reveal her well-toned and tanned figure)됐다. 사진을 보면 새 애인과 함께 찍힌 스피어스의 표정에는 드디어 모든 문제들을 떨쳐버린(finally put all the troubles behind her) 듯 윤기가 묻어난다.

    카리브해에서 휴가를 보내며(while holidaying in the Caribbean) 두 조각 천으로 된 비키니 차림으로 신나게 뛰어 노는(cavort around in a range of two-piece bikinis) 그녀는 햇빛에 그을린 날씬한 몸매를 보란 듯이 과시(show off a bronzed slender physique)하고 있다.

    확 달라진 몸매의 브리트니 스피어스. 오른쪽 아래 사진은 작년 여름의 모습.(사진출처=데일리메일 온라인판 캡처)

    스피어스의 모습은 지난해 이맘때와 확연한 대조(a stark contrast to this time last year)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코스타리카에서 휴가를 보내던 그녀는 너무 비대해져 몸매가 엉망이 된(look bloated and out of shape) 상태였다.

    스피어스는 월드투어 ‘서커스’ 도중 휴식을 취하고(be on a break from her Circus world tour) 있으며, 아버지와 남동생, 2살과 3살인 두 아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그녀가 만면에 희색을 띄게 한(have her beaming) 사람은 그녀 인생의 새 남자(a new man in her life)인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한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스피어스는 자신의 기획사 에이전트인 제이슨 트라윅(37)과 사귀어왔으며(have reportedly been dating her agent Jason Trawick), 여러 가지로 볼 때(by the looks of things) 스피어스가 홀딱 빠져있는(be smitten) 것으로 알려졌다.

    새 애인 트라윅과 물 속에서 시시덕거리며 노는(frolic in the water) 모습은 스피어스가 2년 전 대중 앞에서 망가졌던 것에서 완전히 회복됐음(make a full recovery after her public meltdown two years ago)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해 760만 파운드(약 151억원)를 번 것으로 알려진 스피어스는 지난해 12월 말까지 11개월 사이에 670만 파운드(약 133억원)를 써버렸을 정도로 씀씀이가 헤픈 것으로 잘 알려져(be well known for her extravagant spending) 있다. 그 이전에도 한 달 평균 60만9000 파운드(약 12억1000만원)의 돈을 뿌리며 사는 것으로 유명(be notorious for splashing the cash at a rate of £609,000 a month)했다.

    스피어스는 엉뚱한 행동들(erratic behaviours)로 정신과 치료를 받는(be taken into psychiatric care) 등 처참한 2년(a disastrous couple of years)을 보냈다. 하지만 이제는 새 남자친구와 애틋한 연애를 하며 다시 찾은 성공을 만끽하고(enjoy renewed success) 있는 듯 하다.

    오연수ㆍ유호정ㆍ신애라도 꽂혔다! 아줌마 몸매 없애는 발레 다이어트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