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조선] [단독] 주수도, 노무현 정권 실세들 검찰 고발

  • 조선닷컴
    입력 2009.05.18 18:45 | 수정 2009.05.18 21:08

    업무상 사기와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구속수감된 제이유그룹 주수도회장이 2006년 7월 28일 서울 동부지검에 도착해 호송차에서 내리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다단계 사기’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된 JU그룹 회장 주수도(朱水道·53)씨가 “노무현 정권 실세들이 ‘바다이야기’라는 초대형 권력형 비리를 덮기 위해 국정원, 검찰 등을 동원, JU와 나를 희생양으로 삼았다”며 “바다이야기 관련자 9명을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월간조선 6월호가 보도했다.

    월간조선에 따르면 주씨가 검찰에 고발할 9명은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이기명 노무현 전 대통령 후원회장, 명계남 전 노사모 회장, 노지원(노무현 전 대통령 조카), 김승규 전 국정원장,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 김모 전 국정원 지부장, 박모 국정원 부이사관, 이모 국정원 사무관 등 9명이다.

    주씨는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은 바다이야기 수사에 대해 의지가 없었다”며 “바다이야기가 ‘권력형 비리’라는 의혹이 일기 시작하자, 노무현 전 대통령이 미리 수사 의지를 꺾어 놓았다”고 주장했다. 주씨는 “노지원씨는 명계남씨가 한때 대표로 있던 바다이야기 제조업체인 지코프라임의 기술이사로 재직했고, 이 회사가 코스닥 우회상장으로 주가가 올라갔는데, 사임 직전 스톡옵션 10만 주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주씨는 또 “노무현 정권 당시 정부에서 허가를 내 준 상품권 회사 9곳 가운데, 두 곳의 실소유주가 노 전 대통령의 핵심측근 두 명이었다”며 “이들 회사의 바지 사장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직접 들었다”고 했다.

    주씨는 “2006년 초반부터 바다이야기에 권력 실세들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바다이야기에 쏠린 국민적 관심을 돌리기 위해, 노 정권 핵심 실세들과 국정원이 이른바 JU 국정원 보고서를 만들고 유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월간조선과 가진 인터뷰에서 “JU 보고서를 만들고 유출시킨 총 책임자는 현재 구속된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주씨는 2007년 10월 대법원으로부터 12년 형을 확정받았지만, 다른 형사재판이 걸려 있어 아직 교도소로 이감되지 않고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한편 주씨의 변호인인 김모 변호사는 18일 오후 4시 대검에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등 9명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월간조선 6월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