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조, '민노총 성폭행'가해자 징계 거부[알려왔습니다 첨부]

조선일보
  • 최현묵 기자
    입력 2009.04.15 03:20 | 수정 2009.06.03 10:11

    기아자동차 노조(민주노총 금속노조 기아차 지부)가 13일 대의원대회에서 민주노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인 김상완 전 민주노총 조직강화특위 위원장(구속 중)에 대한 징계를 거부했다.

    기아차 직원인 김씨는 1993~1995년 기아차 노조 화성공장 지부장을 지냈으며, 현재는 평조합원이다. 이날 대의원대회는 임단협 요구안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것으로, 노조 집행부는 김씨 징계 건을 의안으로 상정조차 하지 않았다. 이에 일부 대의원들이 "성폭행으로 기아차 노조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민주노총이 제명토록 권고한 김상완을 기아차 노조가 제명해야 한다"는 안건을 긴급 발의했다.

    그러나 김종석 기아차 노조 위원장 등 집행부는 "검찰 수사가 끝나지 않았다"며 제명 요구를 거부했고, 거수(擧手) 투표에서 압도적 차이로 의안 상정이 무산됐다고 기아차 조합원들이 전했다.

    기아차 노조가 김씨에 대한 징계를 거부한 것은 상급단체인 민주노총의 방침과도 어긋나는 것이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성폭행 사건이 알려진 뒤 줄곧 "김씨를 제명할 것"이란 입장을 밝혀 왔다.

    ♣ 알려왔습니다

    ▲본지 4월 15일자 A12면 "기아차 노조, '민노총 성폭행' 가해자 징계 거부" 제하의 기사에서 기아차 지부가 지난 4월 13일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민주노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인 김상완 전 민주노총 조직강화특위위원장(구속 중)에 대해 검찰 수사가 끝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를 거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기아차 지부는, 김 전 위원장에 대해서는 상급기관인 금속노조로부터 제명 조치를 이미 받아 기아차 지부에서 별도로 징계를 할 필요성이 소멸됐으므로 이에 대한 안건 상정을 하지 않았고, 징계에 관한 안건 상정을 거부한 것은 이와 별개의 건으로 검찰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고 밝혀왔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