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우승했지만 나카지마 '비신사적 플레이' 눈살

입력 2009.03.24 13:20 | 수정 2009.03.24 19:19

일본 유격수 나카지마(세이부)의 비신사적인 플레이가 전 세계 야구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나카지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과 일본간의 결승전에서 국제대회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비신사적인 수비방해 동작을 취했다.

7회 초 일본의 공격 1사 1,3루 상황. 1루에 있던 나카지마는 조지마의 3루 땅볼 때 2루에서 포스아웃 당하면서 병살을 막기 위해 양손으로 고영민의 무릎을 붙잡았다.

고영민은 앞으로 넘어지며 가까스로 1루에 공을 던져 타자주자를 아웃 시킬 수 있었다. 2루심 론 쿨바는 곧바로 나카지마가 수비방해를 했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1루에서 세이프가 됐더라도 나카지마의 수비방해로 자동 아웃이라는 것.

나카지마는 6회 수비 때도 위험한 수비 동작을 취했다. 6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이용규의 도루 시도 때 왼쪽 다리를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는 이용규의 머리 방향으로 갖다 댄 것.

이로 인해 이용규의 헬멧이 부서졌고 그의 얼굴은 벌겋게 퉁퉁 부어 올랐다. 수비과정에서 발생한 상황이었으나 상대에게 큰 부상을 입힐 수 있는 위험한 수비였다.

이용규는 지난 일본과의 2라운드 조 순위결정전에서도 1번 타자로 출장했다가 상대 투수 우쓰미의 강속구에 뒷머리를 맞아 쓰러지기도 했다. 고의성이 있다고 볼 수도 있는 투구였다. 이용규는 당시 그라운드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하며 한참 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결국 교체됐다. 우쓰미는 경기 후 한국 코치진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