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사라진 삼별초, 오키나와 건너가 류큐왕국 세웠나?

조선일보
  • 유석재 기자
    입력 2009.03.14 03:35 | 수정 2009.03.14 13:40

    1273년 제주도서 패주한 일부세력 오키나와로 항해 당시 배로 빠르면 3일 걸려

    대제국 몽고의 말발굽이 고려를 짓밟던 13세기 최후까지 대몽(對蒙) 항쟁을 벌였던 군사집단이 삼별초(三別抄)였다. 최씨 정권의 사병이었던 삼별초는 왕실이 강화도에서 개경으로 돌아간 해인 1270년(원종 11) 승화후(承化侯) 왕온(王溫)을 새 임금으로 추대하고 배중손(裵仲孫)의 지휘 아래 항거를 시작했다.

    삼별초는 1271년 5월 여몽 연합군의 공격으로 근거지였던 진도가 함락되자 김통정(金通精)을 중심으로 제주도로 옮겨 갔고 여기서 지금의 경기도 부천까지 공격하며 사투를 벌였다. 1273년 4월, 전선 160척에 탄 연합군이 압도적인 군사력으로 제주도를 맹공했다. 김통정은 자결하고 남은 1300명은 포로가 됐다. 지금까지의 역사는 거기서 이들이 멸망했다고 보고 있다.

    과연 포로를 제외한 다른 사람들은 남김없이 전멸했던 걸까? 만약 살아남은 삼별초 세력 중의 일부가 가슴에 한(恨)을 품은 채 수평선 너머 남쪽으로 떠났다면 그들이 도착한 곳은 어디였을까. 제주도 남쪽으로 700~800㎞ 떨어졌으며 훗날 홍길동이 건너가 세웠다는 '율도국'이 바로 거기였다는 얘기도 전해지는 섬, 오키나와(沖繩)는 아니었을까.

    그런데 이것이 상상 속의 얘기가 아닌 상황이 됐다. 학계에서 정말 그런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윤용혁 공주대 역사학과 교수는 20일 열린 한국중세사학회 주최 학술대회에서 논문 '오키나와의 고려 기와와 삼별초'를 발표했다. 오키나와 본섬 남쪽 우라소에성(浦添城) 등지에서 출토된 기와가 1273년 고려 삼별초 세력에 의해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이다.
    그 '기와'의 존재가 본격적으로 주목 받게 된 것은 2007년 6월이다. '탐라와 유구(琉球·류큐) 왕국' 특별전을 준비하던 국립제주박물관의 민병찬 학예실장(현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관) 등은 오키나와에서 대여해 온 13~14세기 '수막새'기와가 이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13세기 고려시대 기와와 흡사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수막새는 수키와가 이어진 처마 끝을 장식하는 기와를 말한다.

    두 기와 모두 가운데 둥근 원 주위로 연꽃 잎들이 새겨졌고 테두리엔 연속적인 점 무늬가 있었다. 박물관의 연꽃 잎이 8개, 오키나와 것이 9개라는 것 정도만 달랐다. 박물관 기와는 전남 진도 용장산성에서 나온 것이었다. 용장산성은 삼별초가 대몽 항쟁의 근거지로 삼았던 곳이었다.

    오키나와에서 온 기와 중에는 좀 더 확실한 내용을 전해 주는 암키와도 있었다. 기와에는 이런 글자가 쓰여 있었다. '계유년에 고려의 기와 장인이 만들었다(癸酉年高麗瓦匠造).' 1273년, 제주도의 삼별초 세력이 진압된 바로 그 해가 계유년이었다. 그렇다면 진도나 제주도에서 오키나와로 떠났던 일부 삼별초 세력이 오키나와에 도착한 뒤 이 기와가 덮인 건물을 지었던 것일까?

    이 '고려 기와'는 우라소에성과 슈리성(首里城) 등 여러 곳에서 출토돼 오래 전부터 알려졌던 유물이지만 국내에선 그다지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일본 학계에선 대체로 기와의 '계유년'이 조선 개국 직후인 1393년이라고 봐 왔다. '고려사'에서 처음으로 고려와 유구국 사이의 교섭 기록이 등장하는 것은 유구국 중산왕(中山王) 찰도(察都)가 사신을 파견한 1389년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윤용혁 교수는 발표문을 통해 "계유년은 1273년 이외의 다른 해가 되기 어렵고 그 기와를 만든 세력은 삼별초가 유력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1389년이라면 고려 장인이 원나라나 명나라의 연호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지만 기와에는 간지(干支·십간과 십이지)만을 기록했는데, 삼별초는 외교문서에서 간지만으로 연대를 표시했다는 것이다. 또 1392년의 조선 건국은 소수 정치 집단에 의한 쿠데타의 성격이 강했으므로 기술자 집단이 해외로 이주하는 상황이 벌어질 여건도 아니었다,

    그는 진도의 삼별초가 몽고의 압력에 대응하는 방편으로 일본과의 공동전선을 구축하려 했던 것에 주목했다. 진도가 함락된 지 한참 뒤인 1271년 9월에 교토(京都)에 도착한 서신에서 삼별초는 '몽고가 곧 일본을 침략할 것'이라며 '식량과 병력을 협조해 달라'고 요구했다. 제주도의 삼별초 세력(고려탐라) 역시 일본에 도착한 원나라 사신 조양필(趙良弼)의 활동을 방해해 교토에 들어가지 못하게 했다.

    이와 같은 외교 활동을 감안하면 ▲당시 삼별초 세력이 진도에서 제주도로 이동할 때 잔여 세력의 일부가 제주도가 아닌 일본 등 제3의 지역으로 분산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제주도 함락 당시에는 진도 때보다 더 많은 분산이 불가피했을 것이라고 윤 교수는 분석했다.

    그런데 후대의 기록을 보면 조선인이 유구 열도(오키나와)에 표류했다가 송환된 예가 많이 등장한다. 조선왕조실록만 해도 '태조실록' 태조 6년(1397년)조에 9명이 유구에 표착한 것을 비롯해 명종 1년(1546)까지 13건의 사례가 기록돼 있다. 이것은 거의 송환된 경우이므로 실제 표류한 예는 더 많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유구에 닿기까지 시간도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1770년(영조 46) 12월 25일 제주항을 출항했다가 조난한 장한철(張漢喆) 일행은 불과 3일 만인 28일에 오키나와의 호산도(虎山島)에 도착했다.

    이와 같은 사례는 삼별초가 제주도로부터 계획적인 항해를 시도했을 경우 충분히 오키나와에 닿을 수 있었음을 시사한다. 진도 함락이 5월, 제주 함락이 4월의 일이었는데 조선 후기의 기록에 의한 통계를 보면 4월에서 8월까지 5개월 동안의 기간이 해상 사고가 가장 드문 기간이었다.

    그런데 삼별초가 오키나와에서 그 기와로 건물을 지었다면, 이는 아직도 고대사의 대부분이 공백으로 남겨진 오키나와의 역사에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될 수 있다. 삼별초가 한국사 기록에서 사라진 13세기부터 오키나와는 비로소 농경이 본격화되고 인구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지역 세력이 성장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곳곳에 큰 성도 축조됐다. 도대체 어디서 갑자기 그런 기술이 유입됐던 것일까?

    이 때문에 최근 들어 "오키나와의 류큐왕국이 건국 기초를 세우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사람들이 바로 삼별초"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삼별초 세력이 주도한 오키나와의 대형 건축 공사가 정치적 공동체의 출현을 이끌어냈다는 것이다. 이런 시각에 대해 윤 교수는 "현지 자료를 좀더 연구할 필요가 있다"며 "민족항쟁사의 차원에 머무를 게 아니라 중세 동아시아 교류의 국제적인 맥락에서 이 문제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15세기에 통일 류큐왕국이 출현한 오키나와는 조선과도 활발한 교역을 펼쳤으며 1879년 일본에 강제 합병될 때까지 독립국이었다. 2차대전 뒤 미국이 점령했고 1972년 일본에 모두 반환됐지만 여전히 독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일어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