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납치·감금… 막나가는 '꽃보다 남자'

  • 조선닷컴
    입력 2009.02.10 10:45

    원작이 일본 만화인 ‘꽃보다 남자’가 ‘막장 드라마’ 논란에도 불구하고 갈수록 비정상적인 상황 설정으로 선정성 논란을 더하고 있다.
     
    첫 회 때부터 ‘집단 따돌림’ 설정으로 논란이 됐던 KBS 2TV 드라마 ‘꽃보다 남자’는 9일 방송에서 성폭행, 납치, 감금 등 ‘강력범죄 백화점’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연출됐다.
     
    여자 주인공 금잔디(구혜선)은 학원지 모델로 알고 간 사진 촬영 현장에서 성폭행을 당할 위험에 처하게 된다.
     
    또 자신의 쌍둥이 형을 괴롭힌 남자 주인공 4명에게 복수하기 위해 쌍둥이 동생 이제하는 창문에서 금잔디를 향해 화분을 떨어뜨리고 금잔디를 빈 교실에 가둬놓은 뒤 최루탄을 터트리는 등 살인 미수 행위를 범했다.
     
    하지만 이제하는 최루탄에 실신한 금잔디를 업고 자신의 집에 돌아오지만, 금잔디가 의식을 차려 집에 돌아가겠다고 하자 다시 그를 강제로 실신시킨 뒤 포박해 감금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일부 네티즌은 “경기 서남부 지역 연쇄 살인범 강호순 사건으로 많은 여성이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중고등학생은 물론 초등학생까지 즐겨보는 드라마에서 성폭행이나 납치 장면을 공공연하게 보여주는 것은 문제”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꽃보다 드라마’는 이 같은 ‘막장 드라마’ 비판에도 불구하고, 9일 31.5%라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om/cs/200710/images/china.gif" align=absMiddle> 중국어로 이 기사 읽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