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당의 자살(自殺)

조선일보
입력 2009.01.29 22:59

민주당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창조한국당 등 4개 야당과 400여개 단체로 구성된 '민생민주국민회의'는 2월 1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반(反)정부 촛불집회를 갖는다. 민생민주국민회의는 2008년 여름 허황된 선동으로 나라를 벼랑 끝까지 몰고 갔던 미국산 쇠고기 촛불시위를 주도했거나 적극 가담했던 세력들을 모아 만든 단체다. 전교조·전국농민회총연맹·참여연대·민변·언론노조 등이 여기에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민노당이나 진보신당은 원래부터 가두 시위와 불법 파업을 일삼는 단체를 세력 근거로 하는 정당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1998년부터 2007년까지 10년간 집권했던 정당이고, 지금은 제1 야당으로 재집권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런 민주당이 반정부 혹은 친북(親北) 시위꾼들과 손잡고 '폭력살인 진압 규탄 및 MB 악법 저지를 위한 국민대회'라는 정부 타도 집회를 열겠다고 나섰으니, 민주당은 자기들의 재(再)집권을 투표 이외의 방법으로 쟁취할 수 있다는 생각도 하고 있는 모양이다. 민주당 홈페이지에는 '이명박 정권에 본때를 보여주자'며 집회 참여를 독려하는 돌출 광고가 올라와 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9일 이 단체 대표들과 함께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민주세력이 힘을 합쳐줘 감사하다"고 했다. 단체 대표는 "민주당이 악법 저지 투쟁을 제의해 논의하던 중 용산 참사가 발생했다"며 "힘을 합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반정부 시위 단체들과 연대하기로 작심하고 나서 먼저 합동 시위 제의를 해 이번 촛불집회가 성사됐다는 이야기다.

지난해 촛불시위 때 민주당은 노무현 정부가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를 약속했던 일 때문에 시위 현장에서 시위대의 싸늘한 시선을 받고 시위대의 꽁무니를 따라다니며 '곁불'을 쬐는 걸로 만족할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아예 시위꾼들과 함께 촛불을 들겠다고 나선 듯하다.

민주당이 반정부 시위 전문 단체들과 함께 길바닥에 나서는 것은 정당으로서 존재 이유를 스스로 부정하는 일이다. 정당의 기본 기능 중 하나가 거리의 갈등과 충돌을 국회 안으로 가져와 해결하는 것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거리의 일은 거리에서 해결하겠다는 노선을 걷고 있다. 지금 당장은 이 단체들이 10년 여당에서 야당으로 밀려난 민주당의 외로움을 덜어주는 동무가 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얼마 안 가 민주당은 당내로 쳐들어온 이들에게 안방까지 내줘야 하는 처지에 몰릴 가능성이 높다. 역사 속 정당의 자살(自殺) 사례는 늘 그런 길을 걸어왔다. 나라가 어찌 되든 불법 시위와 폭력으로 모든 걸 해결하려는 반정부·반정치 단체와 일심동체(一心同體)가 된 민주당을 누가 대안(代案) 집권세력으로 생각해주겠는가.
://image.chosun.com/cs/200808/images/japan.gif" align=absMiddle> 일본어로 이 기사 읽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