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방송서 미네르바 비난해 게시판 항의글로 도배

입력 2009.01.11 17:42 | 수정 2009.01.11 18:37



가수 조영남이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를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영남은 10일 방송된 MBC라디오 표준FM '조영남 최유라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를 진행하던 중 미네르바가 무직자인 30대 박모씨로 밝혀진 것과 관련해 "점쟁이 같은 모르는 남의 말을 추종하는지 모르겠다" "다들 믿다가 잡아보니 별 이상한 사람이고 다 속았다"라고 밝혔다.


방송이 나간 뒤 '지금은 라디오 시대' 게시판에는 300건이 넘는 항의글이 올라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제대로 알고나비판하시길'(김종록) '미네르바가 작성한 글을 읽어 보셨나요? 읽어보지 않았으면 말을 하지마세요'(장내광) '조영남씨 미네르바 발언은 참 경박했습니다. 적절하지 않고 사리에 맞지도 않습니다'(박수현)라고 지적했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아직 공식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주말 방송은 사전 녹화분이 방송되는만큼, 생방송으로 방송되는 12일에야 공식 입장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