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대앞 등 뉴타운 역세권에 서민용 아파트 4만여가구

조선일보
  • 정지섭 기자
    입력 2008.12.26 03:00

    장기전세는 2만가구 이상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된 뉴타운 중 지하철역과 가까운 지역에 서민용 아파트가 대거 공급된다. 서울시는 "재정비촉진지구 역세권에 대해 아파트 건축 규제를 풀어주는 조건으로 장기 전세(시프트)를 짓도록 하는 내용의 주택 공급 계획을 내년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런 방식을 통해 모두 4만2000가구를 마련해 그중 장기전세 2만3000가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계획이 순조롭게 이뤄질 경우, 2012년 분양을 마치고 2015년쯤 입주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장기전세주택은 주로 도심과 멀리 떨어진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나 서울시가 민간 재건축 단지를 소규모로 사들이는 방식으로 공급돼 왔다.
    서울시의 새로운 구상은 먼저 지하철 역 반경 250m 이내 지역은 현재 아파트 건립 때 통상 적용하는 250~400%의 용적률을 최고 500%로 높여주겠다는 것이다. 또 반경 250~500m 지역은 용적률을 250%에서 300%로 올려주되, 지역 특성에 따라 그 이상도 가능케 한다는 것이다. 대신 늘어나는 용적률의 50%는 장기전세주택으로 지어야 하며, 디자인·친환경에너지·문화시설 등의 기준을 서울시 가이드라인에 따르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런 계획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뉴타운 역세권으로는 외대앞·신이문역·충정로·아현역·서대문역 일대 등이 꼽힌다. 이송직 서울시 뉴타운사업1담당관은 "도심 역세권에서 가까워 서민들이 출퇴근하기 편한 아파트를 많이 늘리겠다"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