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법대 출신은 성골, 비법대는 진골?

  • 조선닷컴
    입력 2008.12.04 10:46 | 수정 2008.12.04 10:57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 최종 합격자 발표(5일)를 앞두고 강남·신림동 등 로스쿨 수험가에는 난데없이 ‘성골’ ‘진골’이 화두로 떠올랐다.4일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최근 로스쿨 예비 합격자들 사이에서 교수나 학교의 선호 순대로 이 같은 용어에 빗대 자신들의 우열을 우스갯소리처럼 가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골, 진골은 6두품과 함께 신라시대의 신분제를 뜻하는 말이다. 특히 일반전형의 50% 이내에서 우선선발 대상자 60여명을 뽑은 서울대의 경우 합격자들간에 이러한 ‘신분 가르기’ 현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한 고시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대 법대를 졸업해 법대 대학원에 있는 합격자는 직계 혈통 왕족을 가리키는 ‘성골’, 서울대 비법대 출신은 방계 왕족인 ‘진골’, 카이스트나 해외 유학파 출신들은 ‘6두품’으로 불린다는 것.

    이 관계자는 “서울대뿐만 아니라 연세·고려대 등 소위 사법시험 명문대들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는 자기 소속 대학을 우대하는 교수들의 인식이 예비 합격자들에게 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법대 교수들의 ‘우리 애들 챙기기’는 다른 학교 지원자들의 원망을 사는 정도라고 신문은 전했다.

    복수의 입시학원 관계자들은 “법대 교수들이 내놓고 ‘우리 애들’이란 표현을 쓴다”면서 “본교 법대 출신은 따로 불러 학습방법을 지도해주거나 ‘네가 앞으로 우리 학교의 얼굴’이라는 얘기를 수험생에게 직접적으로 한다”고 강조했다.한 지방대 로스쿨 지원자 이모(29)씨는 “공정한 판정을 내려야 하는 법조인을 길러낼 로스쿨이 시작도 하기 전에 합격자간에 위화감을 조성하는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