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현정부 의도적으로 남북관계 파탄내려 해"

    입력 : 2008.11.28 03:20

    민노 지도부에 "북한은 노다지… 살 길은 北측으로 가는 것"

    김대중 전 대통령은 27일 "이명박 정부가 남북관계를 의도적으로 파탄내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교동 자택에서 강기갑 대표 등 민주노동당 지도부를 만나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 3000'정책은 부시 미 대통령의 실패한 정책이므로 성공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민노당 박승흡 대변인이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명시적으로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전 대통령은 "우리의 살 길은 북측으로 가는 것"이라며 "지하자원, 관광, 노동력 등에서 북한은 노다지와 같다. 북한에 퍼주기라고 하는데 퍼오기가 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지금 전체 흐름이 10년 전의 시대로 역전되는 과정"이라며 "그러나 정보화 시대에 들어 국민 전체가 지식인이 된 상황에서 독재는 있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또 "강권정치를 하는 사람은 자신은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독재' 또는 '강권정치'로 규정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김 전 대통령은 "민노당과 민주당이 굳건히 손잡고 시민단체 등과 광범위한 민주연합을 결성, 역주행을 저지하는 투쟁을 한다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통령의 '강권정치'에 맞서기 위해 민주·민노당이 정치연합을 형성해야 한다는 정치적 훈수로 비쳤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초조할 것이 있느냐. 우리는 역사의 정도를 가는 사람들"이라며 "국민을 위해 정도를 가는 것인데 시간 문제일 뿐 결국 성공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남북관계를 의도적으로 파탄 내는 것은 북한 정권으로 이 같은 사실을 왜곡하는 김 전 대통령의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했다. 차명진 대변인은 "햇볕정책은 '인공조명' 정책으로, 진짜 햇볕이었다면 10년간 그렇게 많은 돈이 들어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가 거짓 햇볕을 끄니 김 전 대통령이 이상해지고 있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